주택시장 소형 '틈새평면' 급증…6년 만에 6배 증가

 

건축기술의 발달로 주택시장에 소형화 바람이 불고 있다. 국민주택형으로 불리는 전용면적 84㎡의 공급비율은 감소하고 있는 반면 중소형 틈새평면(전용면적 60~80㎡)의 공급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부동산 114에 따르면 지난해 전용면적 85㎡이하 중소형 아파트의 공급비중은 전체 32만5590가구 중 29만8972가구로 91.82%의 비율을 보였다. 이는 2015년 처음으로 90%를 넘어선 이후 3년 연속(▲2015년 92.6% ▲2016년 92.24%) 90%가 넘는 비중이 전용면적 85㎡이하의 중소형으로 공급된 것이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전용면적 84㎡의 비중은 줄어들고 중소형 틈새평면으로 불리는 전용면적 60~80㎡의 공급이 늘.었다.
전용면적 84㎡의 공급비율은 48.19%(29만8972가구 중 14만4063가구)로 최고비율을 보였던 2012년 58.28%(23만2963가구 중 13만5767가구)대비 약 10% 감소했다.

반면 2010년 불과 3.76%(14만408가구 중 5277가구)에 불과했던 중소형 틈새평면(전용면적 60~80㎡)의 공급비율은 2016년 21.36%(41만5579가구 중 8만8756가구)로 급상승했으며, 2017년에도 18.23%(19만8972가구 중 5만4499가구)의 비율을 보였다.

수요자들의 지속적인 호응이 예상되는 중소형 틈새평면이 2018년에도 속속 공급될 전망이다. 코오롱글로벌은 3월 인천광역시 부평구 부개동 부개인우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을 통해 '부평 코오롱하늘채'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32층 전용면적 34~84㎡ 7개동, 총 922가구로 이 중 550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이 중 중소형 틈새평면인 전용면적 71㎡와 72㎡가 214가구를 차지하고 있다.
 
금강주택은 3월 경기도 시흥 장현지구 B3블록에 '시흥 연성역 금강펜테리움 센트럴파크'를 선보일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5층 전용면적 79~84㎡ 6개동, 총 590가구로 이뤄졌다. 이 중 143가구가 중소형 틈새평면인 전용면적 79㎡에 해당한다.
 
대림산업은 4월 경기도 양주시 옥정동 옥정지구 일대에 'e편한세상 양주신도시4차'를 공급할 계획이다. 단지는 지하 1층~지상 25층 전용면적 66~84㎡ 24개동, 총 2038가구 규모다. 이 중 860가구가 중소형 틈새평면인 전용면적 66~74㎡에 분양된다.

이연진 기자 lyj@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