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하나은행 채용비리 확실히 조사, 발본색원 할 것”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3일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의 사임을 불러온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 “검사의 인력과 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고 최대한 확실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 전체회의에 참석해 “하나은행의 채용비리를 계기로 금융권 채용비리가 재발하지 않도록 발본색원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채용비리 점검을 통해 봤을 때 하나은행은 채용비리 백화점"이라며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의 채용비리 연루 의혹도 2013년 이뤄진 것인데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2012년부터 회장직을 수행하고 있으니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심 의원은 “금융위원회가 진두지휘해 발본색원해야 한다”며 금융위의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최 원장은 이에 대해 “금감원장은 본인이 잘못을 시인하고 사임한 게 아니라 공정한 조사가 진행되는 과정에 본인이 걸림돌이 되지 않기 위해서 사임한 것”이라며 “금감원이 철저하고 공정하게 조사할 기반이 마련된 만큼 하나은행 채용과정 전반에 대해 철저하게 사실이 확인되도록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최 전 원장의 채용비리가 밝혀진다 해도 하나은행의 임원으로 있을 때 일어난 일”이라며, 이번 채용비리가 금감원과 거리가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편 이날 정무위에서는 하나금융이 최흥식 금감원장의 채용비리 의혹을 의도적으로 누설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하나금융이 온 국민이 분노한 채용비리를 가지고 오히려 이걸 바로잡아야 할 당국에 반격을 카드로 썼다면 이를 가만 두면 안된다”고 촉구했다.

최 원장 “알려진 제보가 하나은행 내부가 아니면 확인하기 어려운 내용으로 경영진들도 제보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다고 봐야 하지 않겠느냐는 게 일반적 추론”이라며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계원 기자 Chokw@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