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동차공학회, 자동차 기술 및 정책 개발 로드맵 발표회 개최

사진=이종혜 기자

한국자동차공학회가 급변하는 자동차 기술의 현황과 자동차 동력에 대한 로드맵을 제시했다. 전문가들은 내인 기관이 퇴출 배상이 아니라 향후 수십 년 간 고 효율화와 초 저배기화를 위한 기술 개발이 필요한 분야라 정부 지원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한국자동차공학회가 13일 서울 중구 페럼타워에서 ‘급변하는 환경: 자동차 기술의 현황과 전망 - 자동차 동력, 어디로 가는가?’를 주제로 자동차 기술 및 정책 개발 로드맵 발표회를 열었다.

미디어, 업계, 학계 관계자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발표회는 이종화 한국자동차공학회 자동차 기술 및 정책 개발 로드맵 연구위원회 위원장의 연구개요 브리핑으로 시작했다.

이 위원장은 “자동차산업은 4차 산업혁명과 ICT융합, 온실가스와 미세먼지의 저감과 같은 친환경성의 부각되고 국가별 이해관계에 따른 다양한 수요와 정책으로 인해 기술개발 방향이 다양하게 급변하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 자동차산업은 성장이 둔화되고 있는 위기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글로벌 기술 및 정책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포괄적인 로드맵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파워트레인‧e-파워트레인 및 자율주행자동차 분야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위원장에 이어 배충식 한국과학기술원 교수는 ‘파워트레인 종류별 적합성 비교분석’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연구 주제 발표를 진행했다. 배 교수는 “자동차 기술 적합성 분석이 수백 개가 넘는 기관들에서 발행돼 미래 자동차 기술 예측에 있어 어려움이 있다”며 “다양한 기술 전망을 모두 고려해 균형 잡힌 연구개발 투자를 통해 변동성에 대응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파워트레인 기술정책 로드맵을 작성하기 위해서는 친환경성, 에너지안보, 기술성 및 경제성에 대한 비교분석과 우선성, 연관성, 전주기분석(LCA) 등이 종합적으로 고려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민경덕 서울대학교 교수(내연기관 자동차), 박영일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하이브리드 자동차), 홍정표 한양대학교 교수(전기자동차), 김민수 서울대학교 교수(수소전기 자동차), 허건수 한양대학교 교수(자율주행자동차)도 각각 세부 주제로 발표했다. 

이종혜 기자 hey333@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포토뉴스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