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소리의 쓴소리 “우리는 가해자이거나 방관자 혹은 암묵적 동조자”

문소리의 쓴소리 “우리는 가해자이거나 방관자 혹은 암묵적 동조자”

배우 문소리가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과 관련해 영화계에 쓴소리를 냈다.

문소리는 지난 12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된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 개소 기념 토론회에서 “우리는 가해자이거나, 방관자이거나 암묵적 동조자였다”며 “(영화계 성폭력이) 몇몇 사람이나 몇몇 피해자의 문제가 아니라 전체의 문제임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마음으로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그는 “과정의 올바름 없이 결과의 아름다움은 있을 수 없다는 생각이 든다. 한국영화는 좋은 작품을 많이 내고 있지만 과정의 올바름에 힘쓰고 다같이 노력해야할 때라고 생각한다. 나도 동참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은 2016년부터 불거진 영화계 내 성폭력 문제 해결을 위해 여성영화인모임과 영화진흥위원회가 주도해 만든 단체다. 임순례 감독, 심재명 명필름 대표 등이 주축이 돼 지난 1일 문을 열었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사진=쿠키뉴스DB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