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해외 은닉 재산 추적 속도 낼까?

검찰은 최순실씨의 해외 은닉 재산 추적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JTBC보도에 따르면 최씨는 징역형 외에도 벌금 180억원과 추징금 72억원을 선고받았다.

정유라씨 승마 지원과 관련해 삼성으로부터 받은 72억원 뇌물로 인정하면서 2배 이상 금액인 180억원을 벌금으로 산정한 것이다.

앞서 검찰은 최씨의 형이 확정되면 벌금 등을 추징하기 위해 서울 신사동 미승빌딩을 가압류한 상태다.

특히 독일 법인 등을 통해 해외로 거액의 재산을 빼돌렸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이훈 기자 hoon@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포토뉴스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