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브리핑]경상남도, 재난대응체계 점검

경상남도는 13일 한경호 권한대행과 도 실국본부장, 시·군 부단체장과 소방서장, 보건소장이 함께 참여하는 영상회의를 통해 국가안전대진단과 일자리안정자금, 무허가 축사 적법화 추진, 설 연휴 대비 화재예방과 의료기관 안전 점검 등 현안에 대해 추진상황을 확인하고 점검했다.

시·군 소방서장과 보건소장이 도의 간부 공무원과 시군의 부단체장 회의에 참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경호 권한대행은 "이번 밀양 화재사고를 계기로 경남도 재난대응체계의 일대 혁신이 필요하다"며 "이번 국가안전대진단을 통해 꼼꼼하게 진단하고 점검해 달라"고 주문했다.

무허가 축사 합법화와 관련해서는 "무허가 축사 합법화는 총괄은 축산과에서 하지만 합법화 수단과 방법은 건축 등 관련부서에서 가지고 있다"며 "건축, 환경, 도로, 산림 등 각 부서별로 무허가 축사 합법화를 위해서 해야 할 일들을 분석해서 보고해 달라"고 지시했다.

한 대행은 시군 소방서장과 보건소장의 특별한 역할에 대해 "소방서장과 보건소장은 관내 중요시설에 대해서 직접 꼼꼼히 확인하고 하나하나 점검해 관내 상황을 확실하게 파악하고 있어야 한다"며 현장 책임자로서의 역할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소방서가 도 소속 기관이지만 해당 시·군과의 긴밀한 협력체계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평소 협력체계가 구축되어 있어야 재난 발생시 효과적인 공조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한 대행은 "전문성이 중시되는 소방서와 보건소는 특성상 자율권이 부여되어야 하지만 그러다보면 공직기강 해이 등의 문제도 발생할 수 있다"며 "감사관실에서는 이런 취약부분의 감찰과 감사에도 특별히 신경써달라"고 주문했다.

 

한경호 권한대행, 청와대 '화재안전대책 특별TF' 참석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은 13일 청와대 여민1관 2층 회의실에서 장하성 정책실장 주재로 열린 '화재안전대책 특별TF' 1차 회의에 참석했다.

이번 화재안전대책 특별TF는 충북 제천화재, 경남 밀양 세종병원화재 등을 계기로 청와대에서 화재안전에 대한 근본적 개선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기획총괄분과, 화재안전 대점검분과, 제도개혁분과, 화재대응시스템분과, 국민참여분과인 총 5개 분과 27명으로 구성됐다.

화재안전대책 특별TF 1차 회의에는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을 비롯한 충남부지사, 은평구청장, 제천시장 4개 자치단체장이 참석했으며, 정부에서는 행안부, 기재부, 국토부, 복지부, 산업부, 중기부, 문체부, 교육부 차관, 소방청장 등이 청와대에서는 사회수석 등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화재안전에 대한 대통령 지시사항 이행방안 논의와 청와대 TF 구성·운영방안, 주요부처 현안보고·토론 및 지자체 화재 안전관리 실태를 보고하는 시간을 가졌다.

경남도는 화재안전관리 실태를 개선하기 위해 ▲재난 상시점검단 설치, ▲전문임기제 재난정책관 임용, ▲경남 도민안전제일위원회 출범·운영 ▲경남소방학교 설치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 권한대행은 "그동안 경남은 화재건수와 재산피해는 전국 평균수준이지만 인명피해는 타 시도에 비해 낮은 수준이었으나 이번 밀양화재로 화재안전관리 강화에 필요성을 제기하게 됐다"며 "체험위주의 안전교육을 확대해 안전문화 확산과 안전관리 체계 정착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창원=강종효 기자 k123@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포토뉴스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