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회의장, 포항 방문…도시재생 등 국회 차원의 지원 약속

13일 포항을 찾은 정세균 국회의장(왼쪽)이 이강덕 시장으로부터 피해 현황을 설명 듣고 있다. 포항시 제공

정세균 국회의장이 13일 잇따른 여진으로 피해를 입은 경북 포항을 찾았다.

정 의장은 "갑작스런 재난으로 피해를 입은 포항시민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고 피해 복구와 이재민 지원에 앞장서고 있는 공무원들의 노고에 감사하다"며 "재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능동적인 대응방안을 모색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포항시는 지진 피해지역 재개발·재건축을 추진하기 위한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을 촉구했다.

또 흥해읍 시범사업 대상지를 중심으로 민간 건축물에 대한 내진보강사업에 일정 부분 국비지원을 건의했다.

특히 지진 발생부터 수습까지 전 단계에 걸친 일원화된 법령과 복구 지원금의 지급 근거 등이 필요한 만큼 지진방재 관련 특별법 제정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지역 내 6곳에 다목적 재난 대피시설을 건립하고 국립지진안전교육장을 조성하는 등 '스마트 안전도시건설' 사업에 대한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이강덕 시장은 "모든 지진 피해 복구사업은 시민 소통과 공감대 속에서 속도감 있게 추진할 방침"이라며 "전국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포항시민 모두가 하루 빨리 아픔과 불안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국회 차원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세균 국회의장은 이날 지진피해 복구현장 방문에 앞서 강보영 대한적십자사 경북지사 회장에게 지진피해 복구성금을 전달했다.

포항=성민규 기자 smg511@hanmail.net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포토뉴스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