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영상] ‘페미니스트 논란’ 손나은, ‘GIRLS CAN DO ANYTHING’ 문구가 문제?…“브랜드 협찬일 뿐” 해명

손나은 페미니스트 논란 "브랜드 협찬일 뿐"

쿠키뉴스



그룹 에이핑크 멤버 손나은이 의도치 않게 페미니스트 논란에 휘말렸습니다.

손나은은 화보 촬영차 미국 뉴욕에 있는데요.
오늘(13일) 뉴욕 현지의 한 식당에서 찍은 자신의 사진을 SNS에 공개하며
“아침 부은 얼굴 ‘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여기서 문제가 된 것은
바로 ‘GIRLS CAN DO ANYTHING’이란 문구인데요.
이 문구는 ‘여성은 뭐든 할 수 있다’라는 뜻입니다.

그런데 이 문구가 페미니스트를 대변한다고
일부 누리꾼들이 주장하고 나선 건데요.

특히 사진 속 손나은이 ‘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문구가 새겨진
휴대폰 케이스까지 들고 있어 논란을 더했습니다.


ak****
저런 문구 하나로 뭐라 하는 애들은 진짜 뭐지...?

ru****
여자가 뭐든지 할 수 있다는 게 왜?

se****
폰 케이스가 도대체 왜 논란이지? 다들 너무 예민하네

ge****
이런 게 논란이면 이 나라는 답이 없다

ch****
페미니스트일 수도 있지... 페미니스트면 또 어떻고?
참 할일 없는 애들 많다~


관계자에 따르면,
휴대폰 케이스에 쓰여진 ‘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문구는
한 패션 브랜드가 내놓은 슬로건이라는데요.

손나은은 당시 촬영차 갔던 패션 브랜드 측으로부터
이 케이스를 협찬 형식으로 받았다고 합니다.

한편, 게시글 밑에 댓글 논쟁이 계속되자
손나은은 현재 해당 게시물을 삭제한 상태입니다. 원미연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포토뉴스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