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해양복합행정선 '문무대왕호'가 뜬다

오는 9월 취항 예정...불법어업 지도·단속, 해난사고 예방 등 다양한 업무 수행

오는 9월 취항 예정인 문무대왕호.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가 오는 9월 취항을 목표로 건조중인 '신개념 해양복합행정선'의 명칭이 '문무대왕호'로 최종 확정됐다.

이 명칭은 지난해 12월 19일부터 올해 1월 2일까지 전 국민을 대상으로 진행됐던 공모전을 통해 결정됐다.

전국에서 115명이 공모전에 참여한 가운데 1~2차 심사를 거쳐 최우수작 1편, 우수작 2편이 선정됐다.

최우수작으로 뽑힌 '문무대왕호'는 경주 시민 남진희씨가 제안했다.

'죽어서도 국가의 안위를 걱정하는 문무대왕의 호국정신과 그에 따른 신라의 역사'를 함축하고 있어 역사·문화·해양도시 경주의 이미지를 잘 담아냈다는 평가다.

우수작은 권옥화(경기도)씨가 제안한 '화랑호'와 김만수(경기도)씨가 제안한 '경주바다호'.

최우수작 수상자는 30만원, 우수작 수상자는 10만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을 받게 된다.

한편 오는 9월 취항 예정인 83t급 문무대왕호는 불법어업 지도·단속, 해난사고 예방 등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경주=성민규 기자 smg511@hanmail.net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포토뉴스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