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나은, SNS 페미니즘 논란? 알고 보니 브랜드 슬로건

손나은, SNS 페미니즘 논란? 알고 보니 브랜드 슬로건


그룹 에이핑크 손나은이 논란이 된 SNS 사진을 삭제했다.

손나은은 13일 자신의 SNS에 “아침 부은 얼굴 '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글과 함께 미국 식당에서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손나은은 화보 촬영을 위해 현재 미국 뉴욕에 머물고 있다.

논란이 된 건 손나은이 적은 ‘걸스 캔 두 애니띵’(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문구다. 일부 네티즌이 이를 페미니즘과 연결 지어 문제를 제기한 것이다. 손나은이 들고 있는 휴대전화 케이스에도 이 문구가 적혀 있다.

하지만 이는 프랑스 캐주얼 브랜드 쟈딕 앤 볼테르의 슬로건 문구인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개인의 입장 표명이 아닌 화보 촬영 관련 내용을 네티즌들이 오해한 것이다.

의도치 않은 논란에 손나은은 해당 글을 삭제한 상태다.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 사진=손나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