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남구청, 3월 말까지 국가안전대진단 추진

남구청이 내달 30일까지 국가안전대진단에 나선다. 남구청 제공


대구 남구청은 오는 3월 30일까지 사회 전반의 안전관리 실태를 진단하고 위험요인을 찾아 개선하는 2018 국가안전대진단을 추진한다.

공공기관, 시설관리주체, 민간전문가, 주민 등이 참여하는 이번 국가안전대진단에서는 건축시설, 생활·여가시설, 환경 및 에너지시설, 교통시설, 공사장, 보건복지·식품 분야 등 주민생활과 밀접한 시설을 점검한다. 

일반시설의 경우 시설 관리주체가 자체 점검하고, 최근 사고 발생 가능성이 큰 위험시설의 경우 공무원, 유관기관, 민간 전문가가 참여해 민관 합동점검을 벌인다.

특히, 공공시설뿐만 아니라 민간시설에 대해서도 안전점검 실명제를 도입, 점검자와 확인자를 명시하고 안전점검에 대한 실효성과 책임성을 확보할 방침이다.

임병헌 남구청장은 “재난을 예방하기 위해 구민들의 관심과 자발적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주민들께서도 사업장 및 가정에서 안전생활을 실천하고 안전신문고 앱을 통해 안전 위험요소를 신고하는 등 국가안전대진단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대구=최태욱 기자 tasigi72@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