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거노인 만성질환 관리 위해선 '약물 정보' 제공해야

분당서울대병원 연구 결과, 약물 걱정 낮은 노인의 약물 순응도 높아

국민일보DB

혼자 사는 노인들이 만성질환을 잘 관리하기 위해선 약물 복용에 대한 두려움을 해소시키고 필요성을 설명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통계청에 따르면 작년 8월 기준 혼자 사는 65세 이상 노인 수가 130만 명에 달한다. 독거노인은 가족들의 돌봄을 받을 수 없어 건강한 상태를 유지하기가 남들보다 어렵고, 이에 따라 고혈압, 당뇨 등의 만성질환을 앓게 될 확률이 더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만성질환 관리를 위해서는 전문가의 지시에 따라 적절히 약을 복용하는 복약 순응도를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나 전문가들에 따르면 독거노인들은 여러 가지 이유로 이러한 지도를 따르기 어려워해 부작용을 앓게 되거나 치료가 쉽지 않다.

분당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이기헌 교수 연구팀은 독거노인의 복약 순응도를 높이는 방안을 알아보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2016년 6월부터 8월까지 성남시 방문보건센터에 등록된 독거노인 332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약에 대한 필요성을 스스로 자각하면서 부작용이나 약물의존 등에 대한 걱정은 적게 하는 이른바 ‘수용적’인 태도를 가진 사람들이 복약 순응도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약물에 대한 환자의 태도와 믿음을 도식화해 나타낸 표(x축: 환자가 느끼는 약물의 필요성, y축: 약물에 대한 염려 수준)

연구팀은 노인이 약을 필요로 하는 정도와 염려 수준에 따라 ▲수용적 ▲양가감정 ▲비판적 ▲무관심 네 가지 태도로 분류했다.

그 결과, 연구대상의 40.7%(1653명)가 현재 복용중인 약물에 대해 필요성은 느끼지만 걱정은 많이 하고 있는 상태인 ‘양가감정’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37%(1230명)는 수용적인 태도를, 11.4%(380명)는 무관심한 태도를 보였다. 약물에 대해 수용적인 태도를 보인 집단은 그렇지 않는 나머지 세 집단에 비해 복약 순응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분당서울대병원 박화연 외래교수는 “연구대상자 절반에 가까운 노인이 약물에 양가감정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들은 약물의 필요성은 알고 있지만 막연한 걱정과 부담감을 갖고 있는 상태이므로, 걱정하는 원인을 파악해 해소해주고 약물 요법의 중요성을 알려줄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환자들이 이전에 경험했던 약물 부작용이나, 여러 종류의 약물을 복용하는 것에서 오는 심리적 부담감을 염려의 원인으로 꼽았다.

성남시 방문보건센터 서신애 연구원은 “구체적인 설명을 통해 복약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환자가 기존에 복용하고 있는 약의 종류를 파악해 부담을 덜어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구를 주도한 이기헌 교수는 “이번 조사 결과 성남시 독거노인의 75.1%는 고혈압, 32.5%는 관절염, 29.4%는 당뇨로 약을 복용하고 있다”며 “독거노인의 복약 순응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환자가 약물에 대한 지식을 바탕으로 신뢰를 가질 수 있도록 국가적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독거노인에 대한 정책적 지원을 당부했다. 

유수인 기자 suin92710@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