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서현, 현송월 단장이 이끄는 북한예술단과 합동 공연

소녀시대 서현, 현송월 단장이 이끄는 북한예술단과 합동 공연

그룹 소녀시대 멤버 서현이 북한 삼지연관현악단과 합동 공연을 펼쳤다.

서현은 지난 11일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삼지현관현악단 서울 공연에 깜작 등장해 북한 예술단과 무대를 꾸몄다.

이날 서현은 흰 옷을 입고 북한 단원들과 ‘우리의 소원’ ‘다시 만납시다’를 부르며 무대의 마지막을 장식했다. 공연 후에는 기립박수가 쏟아졌다.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은 서현 공연 직전 무대에 올라 ‘백두 한나(한라)는 내 조국’을 열창해 눈길을 끌었다. 

북한 삼지연관현악단은 지난 8일 강원도 강릉 공연과 지난 11일 서울 공연을 마치고 12일 경의선 육로를 통해 북한으로 돌아간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