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서현, 현송월 단장이 이끄는 북한예술단과 합동 공연

소녀시대 서현, 현송월 단장이 이끄는 북한예술단과 합동 공연

인세현 기자
입력 : 2018.02.12 09:23:41
수정 : 2018.02.12 09:25:38

그룹 소녀시대 멤버 서현이 북한 삼지연관현악단과 합동 공연을 펼쳤다.

서현은 지난 11일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삼지현관현악단 서울 공연에 깜작 등장해 북한 예술단과 무대를 꾸몄다.

이날 서현은 흰 옷을 입고 북한 단원들과 ‘우리의 소원’ ‘다시 만납시다’를 부르며 무대의 마지막을 장식했다. 공연 후에는 기립박수가 쏟아졌다.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은 서현 공연 직전 무대에 올라 ‘백두 한나(한라)는 내 조국’을 열창해 눈길을 끌었다. 

북한 삼지연관현악단은 지난 8일 강원도 강릉 공연과 지난 11일 서울 공연을 마치고 12일 경의선 육로를 통해 북한으로 돌아간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맨 위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