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보이는 1332 서비스 시행…민원 시간·이해도 높인다

김태구 기자
입력 : 2018.02.11 12:00:00
수정 : 2018.02.11 11:16:02

금융감독원이 오는 12일부터 금감원 콜센터(1332)의 음성ARS안내 내용을 스마트폰 화면을 통해 한 번에 확인 할 수 있는 ‘보이는 1332’ 서비스를 시행한다.

보이는 1332는 금감원 콜센터 통화시 음성으로 안내하던 내용을 스마트폰 화면에 시각화하여 보여주는 서비스다. 음성안내 중간이라도 휴대폰 화면을 통해 원하는 상담메뉴를 쉽고 빠르게 선택할 수 있다. 

또한 화면 하단 배너를 통해 금융소비자 정보포털 ‘파인’에 직접 연결이 가능해 ‘금융 꿀팁’ 등 금융소비자에게 유용한 정보를 좀 더 쉽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특히 금감원은 긴급한 조치가 필요한 보이스 피싱 사기에 대한 피해 상담을 ARS 가장 첫 메뉴(‘0’번)로 배치하고, 보이스피싱 피해자에 대해서는 상담원을 즉시 연결토록 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스마트폰에 ‘보이는 1332’ 모바일 앱을 설치하면 된다. 앱은 플레이스토어, 앱스토어에서 찾을 수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융소비자의 불피요한 대기시간을 단축시켜 민원상담의 편리성을 높이고 ARS멘트 중 상담을 포기하는 사례가 줄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구 기자 ktae9@kukinews.com

맨 위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