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문 대통령 ‘분노’ 말하는 순간… 한풀이 보복수사”

사진=자유한국당

“통치권자가 냉정과 이성이 아닌 분노의 감정을 앞세운다면 그것이 바로 정치보복이고 그 순간이 바로 정치보복이 되는 것이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9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발언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이명박 전 대통령 기자회견에 대해서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한다”며 “깊은 우려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분노에 담긴 울분의 정서를 십분 이해한다고 하더라도 분노는 적대를 부추기는 감정이다. 대통령은 최고의 통치권자로서 어떠한 경우에도 냉정과 냉철을 잃지 말아야 한다”며 “통치권자가 냉정과 이성이 아닌 분노의 감정을 앞세운다면 그것이 바로 정치보복이고 그 순간이 바로 정치보복이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범죄 행위가 있다면 원칙대로 수사하되 그것이 한풀이 수사가 돼서는 결코 안 될 것이다. 하지만 대통령이 이미 분노를 금할 수 없다, 인내할 수 없다 이렇게 말하는 순간 이 수사는 이미 한풀이 보복수사의 굴레를 벗어날 수 없게 됐다”며 “보복의 한풀이가 되풀이는 되는 정치사의 불행은 없어져야 할 것이다. 안타까운 마음 금할 길이 없어 한 말씀 드렸다”고 덧붙였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