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정규 첫 방송… ‘독한 대담’부터 ‘이슈 벙커’까지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정규 첫 방송… ‘독한 대담’부터 ‘이슈 벙커’까지

이준범 기자
입력 : 2018.01.19 10:48:14
수정 : 2018.01.19 10:48:18

사진=SBS 제공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가 정규 편성으로 첫 방송됐다.

지난 18일 첫 방송된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는 김어준의 세 가지 약속으로 시작했다. 김어준은 “질문을 두려워하지 않고 멈추지 않겠다”, “얼굴 클로즈업은 되도록 안 하겠다”, “유시민 작가의 새 일자리를 알선하겠다”고 선언했다.

첫 번째 코너 ‘독한 대담’에선 양정철 청와대 전 비서관과 솔직한 이야기를 나눴다. 양 전 비서관은 청와대를 향한 조언에 대해 “위험한 일이다”, “절대 안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걱정되고 청와대가 걱정돼서 훈수를 두고 코치를 두기 시작하고, 그것이 반복되면 불편해지는 것이 권력의 생리, 청와대의 매커니즘, 사람의 심리“라고 지적하며 ”퇴임해서 마지막까지 모시는 제 의리와 도리를 다하고 싶다“는 입장을 전했다.

두 번째 코너인 ‘이슈브리핑’과 ‘강특보의 흑터뷰’에서는 개그우먼 강유미가 ”다스는 누구 겁니까“라고 다스의 주인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강유미는 이상은 회장(현 다스 회장,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형)의 운전기사 정보를 얻었다. 경주에서 이 회장이 주로 다닌 곳을 방문하며 ”다스는 누구겁니까“라고 외쳤다. 골프장, 식당 등 경주 곳곳을 뒤졌지만 결국 이 회장 찾기에 실패했다.

마지막 코너인 ‘이슈 벙커’에서는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과 양무진 북한대학교대학원 교수가 출연해 ‘북한의 공포와 욕망’을 주제로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눴다.

’블랙하우스‘는 사람들이 주목하는 한 주간의 이슈, 그리고 주목하지 않았으나 알고 보면 중요한 이슈를 제시하는 '거의 정통' 주간 시사 프로그램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10분 방송.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맨 위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