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쿡기자의 건강톡톡] 정확한 진단 중요한 ‘부정맥’

부정맥 정확하게 알기…종류와 증상 파악 우선

국민일보DB

급성 심장사 중 가장 많은 원인을 차지하는 것이 부정맥성 질환입니다. 쌀쌀한 겨울철 실내와 실외의 기온 차이가 심하게 나는 계절은 급성관동맥증후군의 질환이 자주 발생한다고 합니다. 따라서 전문가들은 부정맥성 질환도 흔치 않게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부정맥성 질환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가 필요하다고 강조합니다.

부정맥 질환의 가장 많은 증상은 가슴 두근거림 증상입니다. 평상시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다가 갑자기 발생하는 두근거림 증상이 오래 지속될 경우에는 부정맥성 질환을 의심해 봐야 합니다. 두근거림 증상 이외에도 가슴이 철렁대는 느낌 혹은 덜커덩대는 느낌이라고 표현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이와 같이 증상은 어느 한 가지로 통일될 수는 없고 다양한 증상으로 나타난다고 합니다. 특별하게 관심을 좀 더 두어야 할 증상은 ‘의식소실’ 혹은 어지럼증을 동반한 두근거림 증상입니다.

부정맥 진단을 위해 가장 중요하고도 간편한 검사는 심전도 검사입니다. 따라서 건강검진을 시행할 경우에는 비용이 비싸지 않고 쉽게 시행할 수 있는 심전도를 검사 항목으로 추가하는 것을 권하기도 합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건강증진의원 임대종 원장은 “심전도가 부정맥성 질환을 진단하는 데 중요하고도 기본적이긴 하지만 단점이 있다. 이 검사법은 숨어 있거나 가끔씩 발현되는 부정맥은 발견할 수 없다는 점이다. 이러한 단점을 보완하기 위한 검사법으로 일명 ‘홀터(Holter)’ 검사법이 있다. 이 검사법은 심전도가 10초 정도 심장의 리듬을 확인하는 것이라면 말 그대로 24시간 혹은 48시간 정도 연속해서 심장 리듬을 확인해 볼 수 있어 숨어 있는 부정맥을 찾는데 도움이 된다”고 설명합니다.

일주일에 한두 차례 혹은 특별한 상황에서만 발생하는 경우(음주·심한 운동시)나 기껏해야 1년에 서너 차례 미만의 빈도로 발작적으로 나타나는 경우 진단이 어려워 ‘전기생리학 검사법’을 시행한다고 합니다. 입원을 해야 한다는 단점이 있지만 제일 정확하고 확실하게 부정맥을 진단하는 검사법이라고 임 원장은 설명했습니다.

부정맥은 심신을 안정시키고 충분한 수면과 휴식을 하고 음주를 절제하면 저절로 좋아지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따라서 증상이 있다고 바로 항부정맥 약제를 처방 받는 것을 권하지는 않는다고 합니다.

임대종 원장은 “그 이유는 항부정맥 약제가 ‘양날의 칼’과 같은 면이 있어 하나의 부정맥 치료를 위한 항부정맥 약제의 복용이 종류가 다른 부정맥을 유발할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두근거림이나 덜컹거리는 증상이 심해 일상이나 업무를 보는 데 지장을 줄 정도라면, 또한 부정맥의 증상이 있으면서 실신의 병력이 있거나 급사의 가족력이 있는 경우에는 악성 부정맥(심장마비를 유발시킬 가능성이 있는 부정맥)일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적극적인 부정맥 진단 및 치료가 필요하다고 임 원장은 강조했습니다.

증상이 없고 부정맥의 발현 빈도가 낮으며 급사의 가능성을 초래할 위험성이 거의 없는 심실조기 수축 부정맥은 특별한 치료 없이 경과 관찰만 할 수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심실조기 수축이라도 발생 빈도가 높고 증상을 심하게 유발하는 경우, 정상맥과 심실조기 수축 간 간격이 짧아 악성 부정맥을 발생시킬 가능성이 있는 경우는 치료가 필요합니다.

임 원장은 “일단 항부정맥 약물 치료가 먼저고 약제 치료에 증상이 조절되지 않거나 부정맥의 발생 빈도가 너무 높아 장기적으로 심실의 수축 기능을 떨어뜨리는 경우에는 ‘고주파전극도자 절제술’이라는 중재시술적 치료를 생각해 볼 수 있다”고 조언했습니다.

일반적으로 60세 이상의 연령에서 1% 이상의 유병률이 발견되고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유병률이 가파르게 상승하는 ‘심방세동’은 뇌졸중(중풍)과 연관되는 부정맥입니다. 정상맥을 가지고 있는 일반인에 비해 심방세동의 부정맥을 가진 환자에서 대략 5배 이상의 뇌졸중의 위험성이 높고, 치매 발생률은 3배 정도 높이며, 사망률도 2배 이상 높인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요즘처럼 강추위가 이어지는 겨울철에는 일반적으로 중풍의 발생률도 올라간다고 알려져 있기 때문에 심방세동의 부정맥이 있다면 심방세동의 합병증 중의 하나인 중풍의 발생 예방에 충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합닏.

돌연사의 원인 중 하나로 악성 부정맥인 심실빈맥과 심실세동(규칙적인 심방실 간의 조율이 되지 않아 급사를 유발하는 빠른 맥)의 치료는 약제 치료도 중요하지만 근본적인 ‘삽입형 제세동기’ 삽입술로 급성 심장사를 예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서맥형 부정맥인 경우 안정 시나 운동 시 심박동 수가 분당 40회 미만이 돼 뇌쪽으로 공급되는 혈액량이 부족해 주로 어지럼증 혹은 실신의 증상으로 발현됩니다. 임대종 원장은 “이런 경우 약물치료는 업고 환자 대흉근막 밑 부분에 시술하는 영구형 인공심박동기 치료를 시행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임대종 원장은 “선천적이며 유전적인 부정맥이 발생하는 자체를 예방하는 것은 불가능하겠지만 기존에 진단 받은 부정맥의 잦은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절주 혹은 금주, 기름에 튀긴 음식 및 고칼로리 음식들 줄이기, 다량의 카페인 섭취 제한, 충분한 수면 및 휴식과 적절한 운동 등 일상생활에서 건강한 생활습관을 실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당부했습니다.

송병기 기자 songbk@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