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가 지금까지의 리메이크 드라마와 다른 점

‘마더’가 지금까지의 리메이크 드라마와 다른 점

사진=tvN 제공


보통 리메이크 드라마는 원작과 다른 점을 언급하거나, 한국 시청자들에게 맞는 정서를 강조하기 마련이다. 원작 드라마의 장점에 한국 드라마의 색깔을 어떻게 잘 입히는지가 리메이크 성공 여부를 가른다고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마더’는 다른 길을 간다. 원작의 틀을 그대로 살리는 것에 중점을 뒀다. 드라마의 재미와 성공보다는 의미를 강조하기 위한 결정이다.

동명의 일본드라마를 리메이크한 ‘마더’는 엄마가 되기엔 차가운 선생님 수진과 엄마에게 버림받은 8세 여자 아이 혜나가 진짜 모녀가 되어가는 러브스토리를 그린 드라마다. 배우 이보영이 수진 역할을, 아역 배우 허율이 혜나 역할을 맡았다. tvN ‘시카고 타자기’, KBS2 ‘공항 가는 길’ 등을 연출한 김철규 감독과 영화 ‘아가씨’, ‘비밀은 없다’를 쓴 정서경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김철규 감독은 “모성에 관한 이야기”라고 ‘마더’를 소개했다. 18일 오후 2시 서울 언주로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열린 ‘마더’ 제작발표회에서 김 감독은 “어린 시절 받은 혹독한 상처 때문에 자신은 절대로 엄마가 되지 않을 거라고, 될 수 없을 거라고 굳게 믿던 한 여자의 이야기”라며 “그녀가 자신과 비슷한 상처를 안고 있는 어린 영혼을 만나면서 모성을 깨달아간다. 그 과정을 진지하고 감동적으로 그려나간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원작의 기본 구조를 그대로 가져갔다고 밝혔다. 정서경 작가는 “일본 원작의 구조가 좋고 세팅이 잘 되어 있다”며 “그걸 그대로 둔 상태에서 캐릭터들을 한국 드라마에 맞게 고치고 덧붙이며 각색하는 식으로 작업했다. 원작의 흐름이나 분위기를 잘 살리려고 했다”고 말했다.

물론 달라지는 점도 있다. 김 감독은 “일본 드라마가 갖고 있는 특별한 색깔이 있다”며 “좋게 얘기하면 담백하고 간결하지만, 다른 관점으로 보면 건조하고 메마르다. 한국적인 정서를 어떻게 가미할지 고민한 끝에 시청자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풍부한 감성을 진하게 담는 방향으로 작업했다. 눈물을 쏙 빼고 가슴이 시린 장면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마더’가 다루는 아동 학대에 대한 이야기도 했다. 이보영은 “드라마의 재미나 시청률보다는 책임감으로 선택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아이를 낳은 후 1년 넘게 아동 학대 기사들만 눈에 띄었다”며 “학대 받고 방치된 아이들의 뉴스가 끊임없이 나올 때 혹해서 ‘마더’를 선택하게 됐다. 주변에 학대받는 아이들에게 관심을 갖자는 이야기를 해야 하지 않나 생각할 때 ‘마더’를 만났다”고 덧붙였다.

정서경 작가 역시 “나도 비슷한 마음으로 출발했다”며 “원영이 사건, 조두순 사건의 아이 이야기를 들을 때마다 ‘이 아이들이 지지 않았다’, ‘힘을 갖고 있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많은 어른들에게 험한 일을 당한 혜나가 끝까지 자기 스스로의 힘으로 이겨내는 모습을 드라마로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아역으로 출연하는 허율에 대한 기대감도 컸다. 제작진은 허율의 신선한 이미지를 강조하기 위해 캐스팅 사실을 일부러 늦게 공개했을 정도다.

김 감독은 “2차, 3차에 걸쳐서 400여명의 아역 배우들을 만났다”며 “전국에 아역으로 활동하는 친구들은 거의 다 봤다. 그 중에서 우리가 그린 이미지에 가장 근접한 친구가 허율이었다”고 캐스팅 배경을 전했다.

이어 “허율은 정신적으로 강하고 밝다”며 “촬영 과정을 즐거워하고 배우, 스태프들과 잘 어울린다. 또 인형처럼 예쁜 스타일이 아니다. 사연이 있고 생각이 많이 담긴 얼굴을 좋게 보고 최종 캐스팅하게 됐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마더’는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후속으로 오는 24일 오후 9시30분 첫 방송된다.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