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인터뷰] '그것만이 내 세상' 박정민 "선배들 조언 덕에 태도 바뀌어"

'그것만이 내 세상' 박정민 "선배들 조언 덕에 태도 바뀌어"


‘그것만이 내 세상’(감독 최성현)은 무엇보다 앙상블이 중요한 영화다. 내용이 단순한 만큼 주연 배우들의 연기력과 합이 잘 맞지 않으면 관객을 몰입시키기가 쉽지 않다. 이병헌과 윤여정. 이미 내공이 알려질 대로 알려진 배우다. 그러나 ‘그것만이 내 세상’의 가장 중요한 축인 박정민의 경우 관객들에게는 상대적으로 익숙하지 않다. 어디서 많이 본 것 같으면서도 생소한 얼굴. 박정민과 이병헌, 윤여정의 조합은 어땠을까. 영화 개봉을 앞두고 최근 서울 팔판로의 한 카페에서 만난 박정민은 “현장에서 모니터링을 하고 있으면 저도 모르게 영화를 감상하는 기분이었다”고 털어놨다.

“제가 함께 연기를 하는 게 아니라 윤여정 선생님과 이병헌 선생님을 감상하고 있더라고요, 저도 모르게. 그 정도로 대단한 선배들이랑 하다 보니 영화 초반에는 많이 위축됐어요. 하하. 또래 배우들과 함께 연기해본 적은 있어도 연차가 높은 선배들과는 이야기를 해 본 적이 별로 없었거든요. 사전 정보도 없고요. 그래서 처음 몇 회차는 시나리오대로 연기하려고 애썼어요. 그게 선배들께 편할 거라고 생각했거든요. 그런데 촬영하다 보니, 두 분께서 대본을 보며 살을 붙이고, 회차마다 다르게 연기하시는 걸 보면서 제가 너무 시나리오대로만 정직하게 연기하는 게 누를 끼치는 일일 수도 있겠다 싶었어요.”

홀로 수동적으로 굴다가는 오히려 윤여정·이병헌에게 민폐가 될 수도 있다는 생각이었다. 그래서 박정민은 조금씩 아이디어를 던지기 시작했다. 연기 고수인 두 사람 또한 박정민을 받아주기 시작했다. ‘조금 더 놀아도 되겠다’는 자신감이 생겼다. “중반부터는 여러 가지를 시도해보며 정말 재미있게 찍었던 것 같아요. 회차를 거듭할수록 재미가 더 커졌고, 마지막엔 아쉽기까지 했죠.”


‘그것만이 내 세상’속 박정민이 맡은 진태는 서번트 증후군을 앓고 있다. 상대적으로 마음과 신체가 불편한 진태를 연기하며 박정민은 정말 많은 갈등을 겪었다. 연기부터 표현 방식까지 전부 고민이었다. 보통 작품에 임할 때 박정민은 인물의 마음을 공부하고 알아내려고 노력했다고. 그러나 진태는 달랐다. “몇 백년 동안 서번트 증후군을 연구해온 사람들도 결론을 못 내는 증상인데, 제가 책을 좀 보거나 관찰한다고 해서 그 증후군을 앓고 있는 분들에 대해 전달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무례하다 생각했어요. 그저 주변 분들이 제가 연기한 진태를 보며 화만 안 내신다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임했죠.”

“제가 나온 영화를 처음 보면 항상 기분이 안 좋아요. 제가 잘못한 것만 눈에 보이거든요. 이번에도 마찬가지였어요. 딱히 어떤 장면이 마음에 안 들었다기보다는 제가 집중 못한 순간이 보이거나, 영화의 톤에 맞지 않는 부분들이 자꾸 걸리더라고요. 그렇지만 영화가 가진 힘은 좋다고 생각해요. 제가 마지막 30분은 저를 보는 게 아니라 그저 영화를 감상하는 사람이 되어 있더라고요. 영화 내용을 알고 있는데도 너무 슬퍼서 눈물이 났어요.”

“얼마 전까지 개인적인 슬럼프를 겪었어요. 툭 치면 무너질 것 같은 상태였죠. 그 때 어떻게 아시고 (황)정민이 형이 전화를 주셨어요. 본인에 비하면 저는 정말 빠르고 잘 하고 있는 거니까 너무 힘들어하거나 부담감을 갖지 말라고 하셨어요. 쉬고 싶으면 쉬고, 일하고 싶으면 즐겁게 일하라고. 이번 영화를 찍으면서도 그렇고, 선배들의 조언에 정말 힘을 많이 얻어요. 그래서일까요. 최근의 현장에서의 제 태도도 정말 많이 바뀌었어요. 즐겁게 연기를 해 나갈 수 있을 것 같아요.”

‘그것만이 내 세상’은 오는 17일 개봉한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포토뉴스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