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호 권한대행, 사회적경제 현장 방문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은 12일 함안군 칠원읍 소재 사회적기업인 ‘주식회사 좋은아침’을 방문해 연초부터 사회적경제 민생현장 챙기기에 나섰다.

한 권한대행은 ‘주식회사 좋은아침’ 송현민 대표로부터 기업현황을 설명듣고 이후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기업운영에 대한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주식회사 좋은아침’은 지난 2013년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됐으며, 2014년에는 사회적기업 인증을 받았다.

꾸준한 매출 증대로 지역의 일자리창출에 기여하고 있으며, 다문화지원센터 지원 등 지역사회공헌으로 사회적 목적을 실현하고 있는 건실한 우수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한경호 권한대행은 “올해 도내 사회적기업 육성을 위해 65억3800만원의 예산을 편성했다”며 “경남사회적기업지원센터운영, 전문인력양성, 판로개척확대, 재정지원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사회적경제를 활성화 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경남에는 137개의 (예비)사회적기업(인증 84, 예비 53)이 활동하고 있으며, 지역사회의 일자리창출과 사회서비스 공헌으로 사회경제의 한 축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함안=강종효 기자 k123@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포토뉴스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