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해경, 폭설 뚫고 응급환자 긴급후송

[부안해경 제공=쿠키뉴스]

전북 부안군 위도면에서 급성기관지염환자 신모씨(87세, 여, 진리거주)가 발생해 부안해경은 폭설을 뚫고 경비정을 이용해 부안 성모병원으로 환자를 긴급 이송했다고 12일 전했다.

부안해양경찰서는 "이날 오후 2시 40분경 전북 부안군 위도에서 급성기관지염 및 심한 복통 환자가 위도파출소에 응급 후송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후송 요청을 받은 부안해경은 위도파출소 경찰관, 경비정(112)을 현장에 급파해 환자와 보건의를 함께 부안성모병원으로 이송했다. 

[부안해경 제공=쿠키뉴스]

부안해경 관계자는 "해양경찰은 24시간 비상출동 시스템을 구축하고 유관기관 과의 긴급구조 협력을 통해, 도서지역 응급환자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가장 안전하고 신속한 이송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안=유승호 기자 a2396b@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포토뉴스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