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관광인프라·역세권 개발 5개 사업 추진 탄력

하동군이 관광인프라 구축과 역세권 개발을 위한 5개 사업을 추진한다.

하동군은 알프스 하동프로젝트 알프스 하동프로젝트 관광인프라 구축 화개장터 활성화 인프라 구축 ·구도심 연계시설 조성 자연휴양림 연계시설 조성 등 5개 사업에 646억 원이 경남도의 발전촉진형 지역개발계획에 최종 반영됐다고 밝혔다.

 

하동군청

경남도 발전촉진형 지역개발계획은 지역특화사업을 발굴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지역개발 및 지원법에 따라 10년 단위로 수립하는 중장기 계획이다. 

이 계획은 토교통부의 최종 승인을 받아 고시됐으며, 2018년부터 2027년까지 10년에 걸쳐 추진된다. 

하동군의 주요사업을 보면 알프스 하동프로젝트는 청암면 청학동과 화개면 쌍계사 일원을 산악열차와 모노레일로 연결하는 사업이다 

또 신·구도심 연계사업으로 구역사와 신역사를 연결하는 도로개설사업이 반영돼 읍소재지 협소한 도로의 교통량 분산과 도심혼잡을 해소하는 등 하동역 이용객의 불편을 덜게 됐다. 

이 밖에 구재봉 자연휴양림 연계시설 조성사업도 이번 계획에 포함돼 자연휴양림을 연결하는 진입도로 3.5의 확·포장 사업 추진을 통해 휴양림의 접근성을 개선한다.

하동=이영호 기자 hoho@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