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베 “위안부 합의, 국가간 약속…새 방침 절대 수용 못해”

정진용 기자
입력 : 2018.01.12 13:20:36
수정 : 2018.01.12 13:20:43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 요구에 응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12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아베 총리가 이날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일 위안부 합의는 국가 간의 약속이다. 이것을 지키는 것은 국제적이고 보편적인 원칙"이라며 "한국 측이 일방적으로 추가 조치를 요구하는 것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아베 총리가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우리 외교부의 입장 발표 이후 자신의 견해를 공식 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베 총리는 또 위안부 합의를 돌이킬 수 없다는 점을 재차 강조하고 한국 측에 협정 이행을 요구했다.

그는 "일본은 약속한 것을 모두 성의 있게 실행에 옮기고 있다"면서 "한국도 이를 이행하도록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맨 위로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