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쿡기자의 건강톡톡] 겨울에도 환기를 해야 하는 이유

겨울철 환기소홀, 집먼지진드기·곰팡이 서식 주의

국민일보DB

쌀쌀한 겨울 실내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늘어나는 만큼 건강관리를 위해 실내 공기 환기도 필수입니다. 겨울에 춥다고 환기를 안하면 실내공기가 탁해지고, 외부공기와 맞닿는 벽 안쪽으로 습기가 생기기 쉽다고 합니다.

곰팡이가 증식할 수 있어 알레르기 질환에 매우 안좋은 조건이 형성되기 때문에 추운날씨에도 환기는 꼭 필요합니다. 고려대 안암병원 이비인후과 주영호 교수는 “알레르기 비염을 가진 사람은 집먼지진드기와 곰팡이 등에 의해 집안에서 더욱 증상이 악화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알레르기비염은 성인과 소아 모두에서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만성 질환 중의 하나로, 우리나라에서도 인구의 15~20%가 알레르기비염을 앓고 있다고 합니다. 생명을 위협하는 질병은 아니지만 증상에 따른 불편함과 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학습 및 업무 능률이 저하될 수 있으며, 숙면을 방해하는 등 전반적인 삶의 질을 낮출 수 있습니다. 또한 천식, 부비동염 등 다른 알레르기 호흡기 질환을 동반하는 경우도 많다고 합니다.

알레르기 비염은 보통 코감기랑 혼동하기 쉽죠. 알레르기 항원에 노출되면 코점막이 과민반응을 보여 염증성 코질환이 발생되며, 맑은 콧물, 코막힘, 재채기, 가려움증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눈의 작열감이 흔히 동반된다고 합니다.

주영호 교수는 “알레르기 비염이 심한 경우 기억력저하, 집중력감소, 학습이나 업무의 능률 저하 등 삶의 질을 현저히 낮춰 극심한 스트레스를 겪을 수 있다. 알레르기를 가지고 있다면 꾸준히 관리하고 적극적으로 치료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습니다.

유전적요인과 환경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발생되는 알레르기비염 발생을 줄이기 위해서는 원인물질을 파악해 멀리하는 것이 해결법이라고 합니다. 집먼지진드기, 꽃가루, 동물의 털, 곰팡이, 곤충의 부스러기 등이 주요 유발요인이며, 피부단자시험과 혈액검사 등으로 개인별 유발요인을 찾을 수 있습니다.

주영호 교수는 “알레르기비염은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항원을 차단하는 것이 가장 완벽한 예방법이지만 원인을 발견해도 원천적으로 피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기 때문에,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을 통한 적절한 치료법을 적용해야한다”고 조언했습니다.

증상 완화 방법으로 코 세척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콧속 점액에 모인 염증매개물질을 제거하고 섬모운동을 도와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고 합니다. 주 교수는 “약물치료로는 경구용 항히스타민제나 코 점막에 직접 분사하는 스프레이형 제제를 이용할 수도 있다. 또 알레르기 반응을 억제하는 면역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고 설명합니다.

이어 주영호 교수는 “국내환자들에게서는 집먼지진드기가 원인인 경우가 가장 많다”고 설명하며 “침구류과 카펫, 인형 등의 섬유에 집먼지진드기가 서식하지 못하도록 기능성커버제품을 사용하는 것도 방법이며 찬 공기에서는 번식이 억제되므로 겨울철에도 적절한 환기를 통해 집안 공기를 신선하게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송병기 기자 songbk@kukinews.com
    알레르기비염  곰팡이  집먼지진드기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포토뉴스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