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네 라디오' 김숙 "서문탁, 언니인 줄 알았더니 한참이나 동생"

'언니네 라디오' 김숙 "서문탁, 언니인 줄 알았더니 한참이나 동생"

방송인 김숙이 가수 서문탁과 생긴 오해에 관해 밝혔다. 

11일 방송된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는 서문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숙은 "과거 서문탁이 소찬휘와 친하게 지내는 걸 보고 언니인 줄 알았다"며 "만나자마자 언니라고 불렀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한참 동생이더라. 한 마디 하려고 했는데 말을 못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서문탁은 "제가 실수한 걸 나중에 알았다"며 오해를 풀었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포토뉴스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