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형 당뇨병 진단 시 단기·집중 인슐린 치료 효과적

국내 연구팀, 2년 추적 연구 성과 국제학술지에 발표

사진 왼쪽부터 경희대병원 우정택·전숙·이상열 교수

제2형 당뇨병 진단 후 단기간에 집중적으로 진행하는 인슐린 치료가 경구혈당강하제 치료보다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경희대학교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우정택(연구책임자)·전숙·이상열 교수 연구팀은 국내 8개 대학병원(경희대·강동경희대·고려대구로·아주대·인하대·한양대구리·부천성모·제주대병원)과 다기관 무작위 임상연구를 통해 2형 당뇨병 진단 시 단기간에 집중적으로 진행하는 인슐린 치료가 경구혈당강하제 치료보다 월등한 효과가 있음을 입증했다고 10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제2형 당뇨병 초기 치료는 경구혈당강하제를 사용하며 단계적으로 약의 용량이나 약제를 증량한다. 다만, 조절이 안될 시에는 인슐린 치료를 진행한다. 하지만 이번 연구 결과는 이러한 일반적인 2형 당뇨병 치료와는 다른 결과다.

연구팀은 2형 당뇨병 최초 진단 중등도 환자 97명을 대상으로 50명에게는 인슐린 집중 치료를, 47명에게는 복합경구약제를 각 3개월 이내로 사용하도록 해 혈당을 정상범위로 조절한 후 치료를 중단하고 2년간 관찰했다.

관찰 결과 약물치료 없이 당화혈색소(혈색소에 포도당이 결합된 형태로 평균적인 혈당 조절 상태를 알려주는 수치) 7% 미만으로 조절(당화혈색소 7% 이하로 유지하는 것이 당뇨환자의 조절 목표)이 잘되는 환자의 비율은 인슐린 집중 치료군에서 53.3%, 복합경구약제 치료군에서는 18.8%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는 인슐린 집중 치료군에서 월등한 치료 효과가 나타났음을 보여준다. 또한 인슐린 집중 치료군에서는 인슐린 분비능력이 현저히 향상되고 장기간 유지되는 효과도 관찰됐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당뇨병 진료지침에 따라 혈당 조절이 심하게 되지 않는 당뇨환자에게 처음부터 인슐린 치료를 권하고 있지만, 실제 인슐린에 대한 거부감으로 대부분 경구혈당강하제로 치료를 시작하고 있다. 중등도 이상으로 혈당 조절이 불량한 당뇨환자 또한, 집중 인슐린 치료법을 초기치료로 시행하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

이에 대해 우정택 교수는 “이번 연구는 진단 초기 단기간에 이뤄지는 집중적인 인슐린 치료를 통해 철저한 혈당 조절이 2형 당뇨병에 영향을 주어 질환의 진행경과를 변화시키는 치료법의 하나로 가능성을 입증한 연구다. 집중 인슐린 치료법이 향후 당뇨병 치료 지침 내 초기 치료법으로 권고되는 데 중요한 근거를 마련한 연구”라고 의의를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외래진료를 통해 단기간 집중 인슐린 치료를 시행하고 2년간 장기 추적한 연구로 보건복지부 지정 2형 당뇨병 임상연구센터와 글로벌 사노피 아벤티스 지원으로 수행됐다.

연구 결과는 내분비대사분야 국제학술지 ‘당뇨병, 비만과 대사(Diabetes, Obesity and Metabolism)’에 게재된다. 또한 관산학 협동 임상연구의 대표적인 사례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송병기 기자 songbk@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