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마산병원·한국파스퇴르연구소, 결핵신약 개발 업무협약 체결

선도물질 최적화 통한 항결핵 혁신신약 전임상 후보물질 제시

국립마산병원(원장 김대연)과 한국파스퇴르연구소(소장 류왕식)는 지난 5일 결핵신약 개발을 위한 업무 협력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매년 900만명 이상의 신규 결핵환자가 보고되고 있고, 기존 약물들에 내성을 보이는 내성 결핵환자들에 대한 새로운 약제 개발이 시급하다. 이와 관련 양 기관은 연구협력을 통해 혁신적인 결핵 및 감염성질환 치료제 개발을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측은 이미 혁신결핵치료신약 ‘Q203’을 개발한 바 있다. 이와 관련 국립마산병원과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의신약개발연구팀은 연구 협력을 기반으로 선도물질 최적화를 통한 항결핵 혁신신약 전임상 후보물질을 제시한다는 방침이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바이오이미징 기술 분야의 최첨단 연구역량, 약물최적화 기술 및 임상경험 등을 접목한 신약 개발을 목표로 연구 인력 교류, 새로운 신약 후보군의 발굴 및 평가 등 단계적으로 연구협력을 진행한다.

류왕식 소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바이오이미징 기술을 연구현장에서 직접 적용해 새로운 다제내성 결핵치료제 개발을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대연 원장은 “이번 협력을 계기로 안정성이 확보된 결핵 혁신신약 전임상 후보물질을 도출하여 우리나라 신약개발 및 관련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국립결핵병원의 연구역량을 최대한 발휘하겠다”고 강조했다.

송병기 기자 songbk@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