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엽 의원 · 장 민 한국은행 조사국장, “금리인상 후 경제정책 방향성 중요”

김완모 기자
입력 : 2017.12.07 18:11:28
수정 : 2017.12.07 18:56:18

[유성엽 의원실 제공=쿠키뉴스]

유성엽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국민의당, 정읍·고창)과 정운천 의원(바른정당, 전주시을)이 공동 대표로 있는 국회의원 연구단체 경제 재도약 포럼은 ‘금리 인상과 국내·외 경제 전망’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장 민 한국은행 조사국장을 특별 초청해 이뤄진 이번 세미나는 대표 의원인 유성엽 위원장을 비롯해 국민의당 박준영 의원, 조배숙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 외에도 한국정학연구소 회원 등을 포함한 정계와 학계의 경제 전문가 150여 명이 회의장을 가득 메워 성황리에 진행됐다.

현재 한국은행 조사국에서 경제 전망을 총괄하며 경제 전망과 통화 정책에서 한국 최고의 전문가인 장민 한국은행 조사국장은 약 40여 분간 진행된 강연에서 올해 10월 전망 기준으로 국내 총생산(GDP)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9%를 기록할 것으로 보이고, 소비자 물가는 2017년 2.0%에서 2018년 1.8% 다소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유성엽 의원실 제공=쿠키뉴스]

이어 GDP 대비 경상수지 흑자 비율은 2016년 7%, 2017년 5% 초반에서 2018년 4% 후반으로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장 민 한국은행 조사국장은 향후 정책 과제로 ▲노동시장 이중구조 개선 ▲혁신활동 및 생산성 제고 ▲사회안전망 확충 ▲저출산·인구 고령화 대응을 꼽았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의원들은 최근 한국은행의 기준 금리 인상이 경제 전반에 미칠 영향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나눴다.

유 위원장은 “6년 반 만에 이뤄진 기준금리 인상 배경에는 국내 수출과 소비개선 흐름, 물가 상승률 성장 기대감이 우선 적용돼 그간 지속해 온 저금리 시대를 청산하는 터닝 포인트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며“ 이와 관련한 정부 부처의 향후 경제정책 방향성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읍=김완모 기자 wanmokim@kukinews.com

맨 위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