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자문사 7∼9월 순익, 전 분기 대비 94%↓

유수환 기자
입력 : 2017.12.07 17:23:22
수정 : 2017.12.07 17:23:25

전업 투자자문사가 올해 7월부터 9월까지 거둔 순이익이 직전 분기 대비 약 94% 감소했다.

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전업 투자자문사의 올해 7∼9월(2017사업연도 2분기) 순이익은 16억원으로 전 분기(284억원에 비해 94.4% 줄어든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 기간 동안 전업 투자자문사 166곳 가운데 62곳은 흑자(158억원)를 기록했으나 104곳은 적자(142억원)를 냈다. 적자 회사 수는 17곳이 증가한 반면 흑자 회사는 8곳 감소했다.

투자기업 선정에 중요한 지표가 될 수 있는 ROE(자기자본이익률) 역시 1.1%로 전 분기보다 18.6%p 하락했다.

부문별로 보면 수수료 수익은 238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17.1% 감소했다. 고유재산 운용이익은 93.1% 줄어든 25억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전업 투자자문사의 9월 말 현재 총계약고(일임 및 자문)는 12조9000억원으로 6월 말에 비해 3.0% 감소했다.

자문 계약고(4조3천억원)는 2.4% 증가했지만 일임 계약고(8조6천억원)가 5.5% 감소한 데 따른 것이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전업 투자자문사의 당기순이익이 감소하고 적자 회사가 증가하는 등 수익성이 악화됐다. 앞으로 운용자산 추이, 재무상황 및 리스크 요인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수환 기자 shwan9@kukinews.com

맨 위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