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동해 마을어장 ‘해삼 밭’ 조성

경북 수산자원연구소, 돌기해삼 66만마리 방류

최재용 기자
입력 : 2017.12.07 17:13:41
수정 : 2017.12.07 17:13:47


경북도 수산자원연구소(소장 허필중)는 5일부터 8일까지 동해안 고소득 품종인 어린 돌기해삼 66만마리를 동해 연안 어촌계 마을어장에 방류한다.

이번에 방류하는 해삼은 경북 연안에서 포획된 자연산 돌기해삼으로, 지난 6월 중순부터 인공 종자를 생산해 5개월 가량 사육한 1〜7g 내외의 어린 해삼이다.

마을어장에 방류된 어린 해삼은 방류 후 이동거리가 짧고 생존율이 높아 전복과 함께 어업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방류 대상종으로, 2∼3년 후 마리당 200g까지 성장하며 재포획되는 회수율은 40% 정도로 15억원 가량의 소득효과가 기대된다.

김경원 경북도 동해안발전본부장은 “수산자원연구소는 2000년부터 해삼 종자생산 및 방류사업에 착수, 2013년부터는 매년 60만마리 이상 생산·방류해 올해까지 총 489만 마리를 연안 마을어장에 방류했다”며 “지난해에는 해삼을 전문적으로 생산, 연구할 수 있는 전용 ‘해삼 연구동’을 연구소 내에 완공해 매년 생산량을 확대·방류 하는 등 앞으로 경북 동해안 마을어장을 ‘해삼 밭’으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동=최재용 기자 gd7@kukinews.com
맨 위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