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영상] ‘노량진 결핵 비상’ 학원 측 “접촉자에게 보낸 문자, 당국 지시 따랐다”…결핵이란?

노량진 결핵 확진자, 접촉 추정 인원만 500명!

김민희 기자
입력 : 2017.12.07 17:59:46
수정 : 2017.12.07 17:59:50

픽사베이



수험생 수만 명이 상주하는 서울 노량진 학원가에서
결핵 확진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오늘(7일) YTN의 보도에 따르면
서울 노량진의 대형 공무원 학원에 다녔던 23살 A 씨는 지난달 29일,
결핵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A 씨가 학원에서 아침부터 저녁까지
100명이 넘게 듣는 강의를 포함해 다양한 강의를 들었다고 말했는데요.

A 씨는 현재 격리치료를 받고 있지만,
A 씨와 접촉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은 무려 500명에 달합니다.

일부 수강생은 학원 측이 검사를 받으라는 안내 문자 한 통을 보낸 게 전부라며,
그것도 전염됐을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내용을 담아 전송했을 뿐
다른 조치가 없었다고 비판했는데요.

학원 측은 수험생 동요가 우려돼
보건 당국 지시를 충실히 따랐을 뿐이라고 해명했고,
보건 당국은 감염 검사와 역학조사를 통해
결핵이 어디까지 전염됐는지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yu****
헐 대박... 강의실에 사람만 몇 명인데.. 그 인구밀집도 높은 곳에서

le****
저 결핵 환자분은 지하철도 타고 안에서 기침도 했을 텐데 그럼 같이 타 있던 승객은 어떻게 되나요?

si****
저 500명이 다가 아니지 그 가족에 그 친구에 친구의 가족 등

am****
그래서 어느 학원 어느 수업인데? 메르스로 그 사단 났었는데도 안 밝히냐?

fe****
공부하기도 바쁠 텐데 병까지.. 결핵 잘 낫는다고 하던데 그래도 병은 무시하면 안 되더라

xk****
내가 군대 갔다 오고 결핵 걸려봐서 아는데... 뒷골이 존나 아프다... 기침이 존나 나온다... 폐가 아프다. 이럼 결핵이다


결핵은 공기 중에 떠다니는 결핵균에 감염되는 만성 감염병으로,
감염자의 기침·재채기 등으로 결핵균이 공기 중으로 나와 전염됩니다.

하지만 결핵균이 몸에 들어왔다고 반드시 결핵에 걸리는 것은 아니고요.

결핵 환자와 접촉한 사람 중 30%만 감염되고,
감염자 중 90%는 결핵균이 면역력에 의해 억제된 ‘잠복결핵’ 상태를 유지합니다.

대표 증상으로는 기침, 가래, 미열, 체중 감소,
피로감, 식욕부진, 흉통, 호흡곤란 등이 나타나는데요.

항결핵제를 2주 정도 복용하면 균의 전염력이 거의 사라지고 증상이 완화되며,
6~9개월 꾸준히 약을 복용하면 완치돼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습니다. 김민희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맨 위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