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V감염증 환자 4주 새 약 2배 늘어, 보건당국 주의 당부

6세 이하 영유아 발생 높은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감염증’ 지속 증가

보건당국이 영유아에서 주로 발생하는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감염증(RSV)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주의를 당부했다.

6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최근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espiratory Syncytial Virus, RSV) 감염증 입원환자가 0~6세 영유아를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1월19일부터 25일까지 47주차 기준 RSV는 급성호흡기감염증 입원환자의 원인 바이러스 중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급성호흡기감염증 표본감시 RSV 감염증 입원환자수는 지난 44주(10월29일~11월4일) 581명에서 45주차 784명, 46주차 882명에서 47주차에 1089명으로 4주간 2배 가량 증가했다. 특히 47주차의 경우 0~6세의 영유아가 전체 RSV 감염증 환자 1089명 중 1048명(96.2%)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질병관리본부는 산후조리원, 어린이집 등 영유아 보육시설을 중심으로 호흡기감염병 예방·관리를 더욱 철저히 해야 한다고 밝혔다.

RSV는 2세 미만의 소아에서 감기처럼 시작해 모세기관지염이나 폐렴으로 진행할 수 있는 질환이다. 국내에서는 매년 10월부터 다음 해 3월까지 주로 발생하며 유행시기마다 재감염될 수 있어 철저한 호흡기감염 예방 및 관리가 필요하다.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 Respiratory syncytial virus) 감염에 의한 급성호흡기감염증은 법정 감염병으로 잠복기는 2~8일(평균 5일)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산후조리원 RSV 감염증 예방 및 관리를 위해 지난 8월 산후조리원 감염병 관리지침을 배포했고, 6일 산후조리원용 예방 홍보 포스터를 배포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산후조리원 등에서는 지침 및 홍보물을 활용하여 RSV 예방 관리 활동을 강화하고, RSV 감염증이 발생한 경우 환자격리 및 치료를 실시하는 등 RSV 감염증 예방·관리 수칙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감염증 예방·관리수칙(질병관리본부 제공)

<일반 예방·관리수칙>
▲올바른 손씻기 생활화=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씻기. 외출 후, 배변 후, 식사 전·후, 기저귀 교환 전·후, 코를 풀거나 기침·재채기 후 등
▲기침예절 실천=기침할 때는 휴지나 옷소매 위쪽으로 입과 코를 가리고 하기. 기침 후 반드시 올바른 손씻기 실천. 호흡기증상이 있을 시 마스크 착용. 사용한 휴지나 마스크는 바로 쓰레기통에 버리기
▲자기 손으로 눈, 코, 입 만지지 않기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 접촉 피하기

<영유아가 있는 가정이나 시설의 예방·관리수칙>
▲영유아를 만지기 전에 반드시 올바른 손씻기 하기
▲감기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 영유아가 접촉을 하지 않도록 하기
▲영유아가 백화점, 놀이 시설 등 사람이 많은 장소에 가지 않도록 하기
▲영유아 장난감, 이불, 환경표면 등을 자주 세척·소독하기
▲유아용 젖꼭지, 식기, 칫솔, 수건 등 개인 물품을 다른 사람과 함께 사용하지 않기

<산후조리원 예방·관리수칙>
▲신생아를 접촉 전·후로 올바른 손씻기(분유 준비 전․후, 먹이기 전·후, 기저귀 교환 전·후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직원 근무 제한
▲호흡기 증상자 출입 제한
▲호흡기 증상이 있는 신생아는 다른 별도 공간에서 격리하여 돌보기

송병기 기자 songbk@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