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북핵 완전 폐기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대화 우선”

김태구 기자
입력 : 2017.11.14 20:26:51
수정 : 2017.11.14 20:26:55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완전 비핵화가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며 대화를 통한 해결을 재차 강조했다.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필리핀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14일 동행 기자단과 가진 간담회에서 “우선은 대화 여건이 조성돼야 대화국면으로 넘어갈 수 있는데, 북한 핵·미사일 고도화 상황에 비춰보면 이른 시일 내에 단숨에 완전한 폐기는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고 밝혔다. 

앞서 북핵 관련 기자들의 질문에 “대화에 들어간다면 모든 방안을 열어놓고 협의할 수 있을 것”면서 “북핵을 동결하고 완전한 폐기로 나아가는 식의 협의가 되면 그에 상응해 우리와 미국과 국제사회가 북한에 무엇을 해줄 수 있을지 협의할 수 있을 것”이거 말했다. 

이어 “지금 단계에서 동결하면 무엇이 조건이라는 말할 상황은 아니며, 지금은 북한을 대화의 길로 이끌기 위해 북한을 제재와 압박하는 강도를 높이는 데 집중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김태구 기자 ktae9@kukinews.com

맨 위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