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테크노밸리 유치로 도시 업그레이드 자신감

백경현 시장, 기자회견 통해 향후 추진계획 밝혀

백경현 구리시장이 테크노밸리 유치 확정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백경현 구리시장이 경기북부 2차 테크노밸리를 유치에 성공한 것과 관련, 14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향후 추진계획을 설명했다.

백 시장은 이날 테크노밸리 유치는 구리시의 도시 브랜드 가치를 올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남양주와 협조해 조속히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시장은 그동안 구리시는 도시 자족기반을 확충하기 위해 노력했으나 중첩규제로 산업단지 하나 유치할 수 없는 상황이었으나 이번 테크노밸리 유치로 제2의 한강의 기적을 만들어 낼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고 말했다.

구리시는 테크노밸리를 남양주와 공동으로 유치했으나 사업부지의 70%가 구리지역임을 감안, 남양주시와 TF팀을 구성해 사업을 주도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개발은 경기도시공사가 추진하며 지분은 51:49인 것으로 알려졌다.

백시장은 구리 남양주 테크노밸리가 조성되면 수도권에서 가장 저렴한 공장용지가 공급되며 투기수요를 차단하기 위해 조건부 등기를 시행하는 등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구리 남양주 테크노밸리에는 IT제조업 사옥과 청년창업지원센터, 첨단연구소를 비롯 1980개의 기업 입주를 통해 1만7780명의 직원이 상주한다. 

구리시는 문화콘텐츠, 디자인, 소프트웨어 산업, 사물인터넷, 핀테크, 게임 등 지식기반 서비스를 비롯한 ICT(정보통신기술산업으로 약 1조원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예상했다. 

구리=박현기 기자 jcnews@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포토뉴스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