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영상] ‘부산행 실사판?’ 유리창 깨고 목덜미 물어! ‘좀비 마약 탓?’…“조현병 환자로 보여”

'좀비 마약 탓?' 유리창 깨고 목덜미 물어!

김민희 기자
입력 : 2017.11.13 17:35:56
수정 : 2017.11.13 17:36:00

국민일보



'좀비 마약'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뜨겁습니다.

지난 10일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한 괴한이 지난달 10일 새벽 3시쯤
한 주택 유리창을 깨고 가정집에 침입해
입으로 네 가족의 몸과 다리 등을 물어뜯은 사연이 전해졌는데요.


피해자는 “유리창이 깨지는 소리가 들려 나가 보니
한 남자가 머리에서 피를 흘리며 서 있었다.
눈을 딱 째려보는데 섬뜩했다“며
“갑자기 공격적으로 변해 내 목덜미를 물었다.
딱 「부산행」 영화에서 그 좀비 그 모습하고 너무 같은 행동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피해자들은 살점이 뜯겨 나갈 정도로 큰 부상을 입었고,
집 밖으로 겨우 탈출한 8세 아들이 구조요청을 해 경찰이 출동했는데요.

경찰 조사결과 가해자는 베트남에서 여행 온 관광객으로 확인됐습니다.

베트남 국적의 가해자는 경찰 수사에서
“누군가 머릿속에서 시켰다.
들어가면 죄를 사하여 준다고 했다“는 등의 이상한 말을 했다는데요.

한 전문가는 가해자가 ‘배스솔트(bath salts)’라 불리는
메틸렌디옥시피로발레론(MDPV)을 투약했을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목욕용 소금과 형태가 유사해 ‘배스솔트’라 불리는 MDPV는
미국와 유럽 등지에서 입욕제나 비료 등으로 위장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지난 2012년 미국 마이애미에서 이 마약을 복용한 남자가
노숙자의 얼굴을 뜯어먹은 사건을 계기로 ‘좀비 마약’으로도 불립니다.

이 마약을 복용하면 초인적 힘이 발생하고
몸이 타는 듯한 더위를 느껴 옷을 모두 벗어 던지기도 하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pc****
마약은 정말로 위험해... 어떻게 관광객이 마약을 가지고 한국에 왔을까

re****
헐 진짜 좀비 행세를...

uc****
하지 말라는 건 하지 좀 마라~

ch****
마약이란 게 법에 걸려도 하는 목적이 환각을 느낀다거나 현실에서 얻기 힘든 쾌락을 얻어 즐기기 위함인데 저건 완전히 정신 나가서 미친 짓하는 건데 뭐하러 저걸하냐!

lh****
와.. 이러다 진짜 영화 28일 후나 새벽의 저주처럼 세상이 변하는 게 실제로 일어날 듯


한편 서울 강북경찰서 측은 이와 관련해
“가해자가 좀비 마약을 먹었다는 보도는 사실무근”이라며
가해자의 몸에서 마약이 검출되지 않아
조현병 환자의 범행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는데요.

원래 폭력적인 성향을 갖고 있었던 베트남인이 자택에 침입해
다툼을 벌이는 과정에서 주먹만으로 안 되자 물었다는 것입니다. 김민희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맨 위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