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영상] '페미니스트' 한서희 "트랜스젠더, 여성 아냐, 여성 인권 퇴보시켜"…하리수 "인성도 행동도 안타까워"

하리수 "인성도 행동도 안타까워"


방송인 하리수가 가수 연습생 한서희를 공개 저격했습니다.

하리수는 오늘(13일) SNS에 "연예인 지망생이라면 본인의 발언이 미칠 말의 무게가
얼마가 큰가 생각해 봐야 할 것 같다!
이 사람의 인성도 저지른 행동도 참으로 안타까울 뿐.."이라며 한서희가 쓴 글을 올렸는데요.


한서희는 SNS에 "트랜스젠더는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생물학적으로도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나는 여성분들만 안고 갈 거다."라며 "나는 퀴어포비아가 절대 아니다.
다만 트랜스젠더만은 못 안고 가겠다는 거다.
트랜스젠더를 포용 안 하는 게 모든 성 소수자를 혐오하는 건가?
여성 인권 신장에 도움이 되긴커녕 퇴보하게 만든다고 생각한다.
언제 한 번이라도 여성 인권을 위해 소리 한번 낸 적 있나?"라고 적었습니다.

누리꾼들 반응 살펴보시죠.


ps****
같은 여자로서 진짜 왜 저래 연예인 포기해라 그냥

go****
트랜스젠더 인권은 트랜스젠더가 챙기세요. 왜 여자들보고 챙겨달래 ㅋ

dr****
언행이 경솔한 듯..본인의 인성을 먼저 챙겨야 할 듯..페미니스트..풉

hj****한서희 인성이 어떤지 어떻게 아는지?
그리고 한서희가 틀린 말 한 거 없는 거 같은데~!

lo****
페미니즘인지 뭔지 하면서 성 소수자를 공격하네

da****
데뷔도 하기 전에 뭔 논란을 저렇게 키우는지 ㅉㅉ


한서희는 그룹 빅뱅 멤버 탑과 함께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는데요.

돌연 페미니스트를 선언하며 SNS를 통해 누리꾼과 소통하고 있습니다.

하리수는 한서희에게 "본인이 지금 안 좋은 일을 해서 자숙을 해야 하는 기간 아니던가요?"라며
"본인이 원하는 게 연예인이라면 말 한마디를 하더라도 그 말로 인해 어떤 책임을 질 수 있는지도 알아야겠죠?!"라고 말했습니다. 윤광석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