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국감] 백운규 장관 “탈(脫)원전 해도 2022년까지 전기요금 인상 없다”

조현우 기자
입력 : 2017.10.12 16:07:25
수정 : 2017.10.12 16:07:32

사진=연합뉴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탈(脫)원전 정책에 따른 전기요금 가능성에 대해 “2022년까지 전기요금 인상은 없다고 일축했다.

12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은 탈 원자력발전 정책으로 3~18% 전력구매단가 상승 압력이 있다면서 전기요금 인상이 불가피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고 지적했다.

이에 백 장관은 현재 전기요금 산출 근거는 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근거하고 있어 정확한 것은 8차 전력계획이 나와야 한다면서 다만 앞으로 신재생(에너지) 가격이 급락하는 만큼 전기요금에 미칠 영향은 미비하다고 밝혔다.

8차전력계획상 액화천연가스(LNG)와 신재생에너지 발전비중에 대한 물음에는 “LNG16% 수준, 신재생은 203020% 정도로 예측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2022년까지는 수요·공급을 고려했을 때 전기요금 인상요인이 전혀 없다면서 국제유가와 같은 연료비의 급격한 변동이 없다는 가정하에 2025년까지도 전기요금 인상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현우 기자 akgn@kukinews.com

맨 위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