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유지태 양대산맥의 '꾼', 재미와 통쾌함으로 차별화 가능할까

현빈-유지태 양대산맥의 '꾼', 재미와 통쾌함으로 차별화 가능할까

이은지 기자
입력 : 2017.10.11 12:50:35
수정 : 2017.10.11 14:25:33

현빈과 유지태가 맞붙는다. 여기에 박성웅, 배성우, 안세하라는 충무로 신 스틸러들이 가세했고, 나나가 방점을 찍었다. 영화 ‘꾼’(감독 장창원)은 재미와 통쾌함,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을까.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 영화다. 극중에서 현빈은 사기꾼 황지성 역을 맡아 평범한 사기꾼들 머리 위에 서 있는 ‘스마트’ 사기꾼 역을 맡는다. 의심 가득한 사기꾼들에게 접근해 그들보다 한 수 위인 사기를 친다는 시나리오는 간결하지만 흥미를 돋군다.

11일 서울 CGV 압구정점에서 열린 ‘꾼’ 제작보고회에서 현빈은 “배역을 맡으며 가장 많이 고민했던 것은 주변에 사기꾼이 없어 조언을 들을 수 없다는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현빈은 “사기꾼들 자체가 의심과 밀고 당기기를 기본으로 하는 이들이라, 시나리오 속 캐릭터들이 가진 많은 에피소드와 그 속의 반전들에 재미를 느꼈다”고 시나리오 선택 계기를 밝혔다. 또 “관객들은 영화 속 반전에 놀라기도 할 것이며 재미까지 느낄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자신했다.

멀티 캐스팅 또한 ‘꾼’의 장점. 다양한 연기파 배우들의 합류로 기대를 높인 장창원 감독은 “극 중 사기꾼들의 팀플레이 장면이 많기 때문에 배우들의 신선함과 시너지가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며“캐스팅이 욕심만으로 되는 것은 아니기에 관계자들과 밤낮을 가리지 않고 고민했으며, 절실한 마음으로 캐스팅 제안을 했다. 다행히 배우들이 시나리오를 좋게 봐줘서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고 전했다.

배우들의 호흡을 만드는 데에는 배성우와 안세하 등의 유머가 큰 역할을 했다고. 같은 날 배성우는 안세하를 향해 “유머는 타이밍이 중요한데, 안세하는 타이밍의 귀재다. 시끄럽다가도 조용해지는 타이밍에 날렵하게 치고 들어온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현빈 또한 배성우를 향해 현장의 재담가로 칭하며 “아는 것이 정말 많고 유머러스하다”고 말했다.

영화는 사기꾼들 머리 위에 올라선 완벽한 사기꾼들을 비추는 만큼 그간의 범죄오락 영화들과 다양한 차별화를 꾀했다. 범죄 집단의 아지트는 음습해야 한다는 편견에서 벗어나 고층 빌딩에서 시작한다. 또 사기꾼 집단의 오너는 놀랍게도 검사다. 법의 편에 서야 하는 이가 사기꾼들 집단을 만들고 함께하는 것이다. 영화 ‘꾼’은 오는 11월 개봉한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맨 위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