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6차산업 활성화를 위한 농업-기업 상생협력”

이영호 기자
입력 : 2017.09.13 17:04:04
수정 : 2017.09.13 17:04:07

[사진=경상남도]

경상남도는 6차산업 활성화를 위한 농업-기업 동반성장 상생협력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이에 따라 경남도는 13일 서부청사 중강당에서 조규일 서부부지사를 포함한 농업·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고성군 소재 농업회사법인 달다래와 일본의 H&F사 간 업무협약 체결식을 열었다 

이날 협약은 고품질의 참다래 생산 확대와 판매를 위해 마련됐다.    

달다래(대표 천익태)60여 참여농가에서 연간 400톤의 참다래를 생산하는 농업회사 법인으로 이번 상생협력을 통해 30톤의 참다래를 일본 H&F사로 수출하게 된다 

또한 고품질 참다래 생산을 위해 관련 교육 참여, 재배 매뉴얼 준수, 참다래 특화재배단지 조성 등을 위해 노력하게 된다. 

H&F(대표 TOMOKI HIRAl)1993년 설립한 연간 매출액 250억 원의 기업으로, 농업회사법인 달다래로부터 참다래를 매입해 일본 외식업체, 슈퍼마켓에 공급하고 있다 

향후 참다래를 이용해 소비자 기호에 맞춘 신제품을 개발하며, 마케팅과 홍보활동을 통해 고성군 참다래 제품의 판매 촉진을 위해 협력하게 된다. 

이날 협약에 함께 한 경남무역은 고품질 참다래 생산물량 수매, 수출 규격 및 품위기준에 의거하여 생산농가 교육 등을 지원하며, 고성동부농협은 고품질 참다래 생산을 위해 선별 및 품질관리에 적극 참여하고, 고성군은 참다래 특화재배단지 발전을 위해 재배 매뉴얼 준수를 위한 농민 교육과 참다래 재배농가 규모 확대, 기업과의 공동마케팅을 추진하게 된다. 

조규일 경남도 서부부지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생산자와 기업이 잘 협력하여 더불어 함께 성장하는 비즈니스 모델이 되기를 기대한다경남도에서도 상호협력과 신뢰를 바탕으로 지속적인 상생협력 관계가 유지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진주=이영호 기자 hoho@kukinews.com

맨 위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