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제부총리 “최저임금 인상 속도조절 필요”

조계원 기자
입력 : 2017.09.13 16:00:23
수정 : 2017.09.13 17:37:00

김동연 경제부총리 /사진=연합뉴스 제공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13일 내년부터 최저임금 인상에 속도조절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최저임금을 2020년까지 1만원으로 인상하는 정부 정책에 대해 “방향을 그렇게 잡고 있다는 것이지 100% 일정 시점과 일정 금액 수준 이상으로 인상하겠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올해 16.4%의 최저임금을 인상했으며, 이는 그동안 최저임금이 낮은 수준이었기 때문에 어느 정도 올릴 필요가 있었다”라며 “내년부터는 인상 속도나 인상 폭 등에 대해 시장 상황을 봐서 결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최저임금을 중위소득의 하한 50%로 보고 있으며, 그 수준이 1만원을 조금 넘는다”면서 “이 것이 언제 달성될지는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조계원 기자 Chokw@kukinews.com

맨 위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