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취재기자 80명, 제작거부 선언… 4시 뉴스 결방

MBC 취재기자 80명, 제작거부 선언… 4시 뉴스 결방

이준범 기자
입력 : 2017.08.11 17:21:38
수정 : 2017.08.11 18:29:48

사진=박효상 기자


[쿠키뉴스=이준범 기자] MBC 보도국 취재기자 80명이 제작거부를 선언하면서 4시 뉴스가 결방됐다.

1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MBC 보도국 취재기자 80명은 이날 오전 서울 상암동 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전국언론노조 MBC본부가 주장한 '기자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언급하며 저널리즘의 본령을 되찾기 위해 제작거부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들은 "방송 저널리즘의 대명사였던 '뉴스데스크'는 시청률이 2%대로 주저앉는 등 시청자의 호된 외면을 받았다"며 "공영방송 MBC 저널리즘의 복원을 위해 김장겸 사장과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그리고 보도국 보직 부장들의 즉각 사퇴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날 제작거부를 선언한 취재기자 80명은 전체 약 250명 중 약 30%에 해당된다.

취재기자들의 제작거부로 이날 4시 뉴스인 'MBC 뉴스M'이 결방됐다. 노조는 이날 '뉴스24'도 결방되며 오후 5시에 방송되는 '이브닝뉴스'는 30분 축소 방송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시사제작국 소속 기자와 PD, 콘텐츠제작국 소속 PD, 영상기자 등을 포함한 100여명도 제작거부에 들어갔다.

bluebell@kukinews.com
맨 위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