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원내대표 회동서 “내년까지 개헌할 것”…‘여야정 협의체’도 언급

이승희 기자
입력 : 2017.05.19 16:23:29
수정 : 2017.06.07 16:54:03

[쿠키뉴스=이승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5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개헌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9일 오전 청와대와 여야5당 원내대표 간의 오찬 회동에서 문 대통령이 개헌에 대해 언급했다고 전했다. 정 원내대표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저는 자신의 말에 많은 강박 관념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며 “다음 해 6월 지방선거에 맞춰 헌법을 개정하겠다”고 약속했다.

정 원내대표의 “국회에 개헌특위가 있는 상황에서 정부 개헌특위를 만들 필요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국회의 뜻이 그러하다면 정부 특위를 만들 필요는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정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국회의 국민이 원하는 개헌의 방향이 같지 않을 수 있음을 지적했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기본권 강화와 지방 분권에는 크게 이의 없이 합의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개헌을 잘 추진해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여야정 협의체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격식에 얽매이지 않고 정례적인 협의체를 만들어갈 것”이라며 “상시 소통과 대화를 위해 여러분과 뜻을 같이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현안과 관계없이 정례적으로 여야정 협의체를 열어 국민에게 희망을 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여야정 협의체에는 각 당의 정책위의장뿐 아니라 경우에 따라 국무총리나 문 대통령 본인이 직접 참석할 전망이다.

aga4458@kukinews.com

맨 위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