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 마이웨이’ 복합장르 유행 거스르는 순수 청춘 드라마… 시청자 선택 받을까 쿠키뉴스

‘쌈, 마이웨이’ 복합장르 유행 거스르는 순수 청춘 드라마… 시청자 선택 받을까

‘쌈, 마이웨이’ 복합장르 유행 거스르는 순수 청춘 드라마… 시청자 선택 받을까

이준범 기자
입력 : 2017.05.18 16:56:04
수정 : 2017.05.18 16:56:11

사진=박태현 기자


[쿠키뉴스=이준범 기자] KBS2 새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는 오랜만에 등장한 악역 없는 드라마다. 최근 로맨틱 코미디와 스릴러를 더한 복합장르가 유행하는 것과 달리 순수한 청춘 로맨스를 그리겠다는 각오다.

배우 박서준, 김지원이 주연을 맡은 ‘쌈, 마이웨이’는 KBS2 단막극 '백희가 돌아왔다'의 임상춘 작가가 집필을, KBS2 '드라마 스페셜-연우의 여름', '눈길'의 이나정 PD가 연출을 맡았다.

이나정 PD는 최근 부진한 KBS2 월화극 시청률을 극복할 무기로 진솔한 이야기를 꼽았다. 18일 오후 2시 서울 영중로 타임스퀘어 아모리스 홀에서 열린 ‘쌈, 마이웨이’ 제작발표회에서 이 PD는 “드라마를 통해 진솔하고 진심어린 이야기가 전해진다면 시청자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청춘 이야기를 따뜻하게 담고자 노력했다”며 “유쾌하고 시원한 드라마라는 점이 가장 큰 강점이지 않을까 싶다. 여름날에 부는 시원한 바람 같은 상쾌함으로 승부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며 준비했다”고 방송을 앞둔 각오를 전했다.

‘쌈, 마이웨이’라는 독특한 제목을 짓게 된 배경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이 PD는 “싸움과 마이웨이(My Way)를 합쳤다”며 “인생이라는 한 판 싸움을 멋있고 시원하게 마이웨이로 달려가는 이야기라는 의미다. 처음 제안 받았을 때부터 신기하고 잘 어울리는 제목이라 생각해서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캐스팅에 대한 이야기도 꺼냈다. 이 PD는 “대한민국 청춘 배우 중 가장 싱그럽고 유쾌한 에너지를 가진 배우들을 모았다”며 “연기력은 물론 사랑스러운 에너지와 조화가 어떨지 고민하며 캐스팅했다. 지금의 네 배우가 완벽하다고 생각하고 실제로 훌륭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며 만족스러워 했다.

배우들도 출연 소감을 전했다. 박서준은 “격투기 선수 역할을 맡았다”며 “이전에 액션을 많이 해서 다음 작품은 앉아서 말을 많이 하는 역할하려고 했다. 그런데 ‘쌈, 마이웨이’가 강렬하게 다가와서 마음을 바꿨다”고 털어놨다.

또 격투기 선수 역할을 소화하기 위해 “촬영 전부터 운동을 계속 했다”며 “이번 역할은 부유한 인물이 아니기 때문에 패션보다는 비루한 몸으로 승부해보려고 지금도 열심히 운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KBS2 ‘태양의 후예’로 주목받은 김지원도 전작에 대한 부담감에 대해 설명했다. 김지원은 “‘태양의 후예’가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아서 새 작품을 선택할 때 고민이 많았다”며 “항상 새로운 작품을 만나야 하는 직업인만큼 제로베이스에서 생각하자고 마음먹었다. 좋았던 것도, 안 좋았던 것도 지나간 거니까 지금에 충실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애라라는 새로운 인물을 만난 후에는 어떻게 캐릭터를 이해하고 사랑하고 다가가야 할지가 가장 큰 고민이었다”고 덧붙였다.

부족한 스펙 때문에 마이너 인생을 강요당하는 현실에서 남들이 뭐라던 '마이웨이'를 가려는 마이너리그 청춘들의 성장 로맨스 드라마 ‘쌈, 마이웨이’는 ‘완벽한 아내’ 후속으로 오는 22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bluebell@kukinews.com

맨 위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