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댓글봤어?] 정우택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거부에 “소인배 같아”

정우택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거부에 “소인배 같아”

이승희 기자
입력 : 2017.05.18 16:06:44
수정 : 2017.05.18 16:06:46

[쿠키뉴스=이승희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거부해 논란입니다.

정 원내대표는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제37주년 기념식이 끝난 뒤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은 국민적 합의가 충분히 이뤄지지 못한 사안”이라며 “협치를 하겠다면서 이 문제에 대해 (대통령이) 정치권에 협조를 구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다른 기념식에서도 어떤 노래를 제창하거나 합창할 것인지 국가적으로 분명히 구분되어 있다”고 강조했죠.

‘대통령과 여야 간 합의가 있다면 부르겠는가’라는 질문에는 “당연히 부른다. 국민적 통합 차원에서는 이의가 없다”고 답했습니다.

정 원내대표는 또 “5‧18 민주 영령에 대한 추념의 마음은 변함이 없다. 그래서 이 자리에 오게 된 것”이라며 “민주화운동을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위해 진심으로 삼가 명복을 빈다”고 말했는데요. 

정 원내대표와 달리 문재인 대통령은 같은 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대조되는 모습에 네티즌은 더 공분했는데요. 댓글 보시죠. 

“당신이 말하는 ‘국민적 합의’에서 ‘국민’이 누군데?”

“가지 않았으면 또 모르겠다. 굳이 그 자리에 참석해서 입 다물고 있는 심보는 뭐야”

“제창하지 않기로 한 건 국민적 합의가 있었어?”

“가사를 몰랐을 수도 있잖아. 노래를 불러봤어야 알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관련해서 국민투표라도 하자는 건가. 소인배 같다”

“필요할 때마다 ‘국민’이라는 말을 잘도 써먹는 구나”

임을 위한 행진곡은 5‧18민주화운동 당시 희생된 시민의 영혼결혼식에 대한 헌정곡으로 만들어졌습니다. 그 이후 희생자들을 위로하는 곡으로 사용되어 왔죠. 추모하는 마음보다 정치적 문제를 우선시하는 정 원내대표에게 국민이 적잖이 실망한 것 같은데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aga4458@kukinews.com

맨 위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