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쿡기자의 건강톡톡] 미세먼지와 올바른 마스크 착용법 쿠키뉴스

[쿡기자의 건강톡톡] 미세먼지와 올바른 마스크 착용법

미세먼지 ‘보통’에도 마스크 착용…식약처 인증 확인 필수

송병기 기자
입력 : 2017.05.13 00:03:00
수정 : 2017.05.14 12:17:42

[쿠키뉴스=송병기 기자] 최근 중국발 황사로 연이어 국내에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고 있습니다. 봄철이면 매년 겪는 것이려니 생각하지만, 건강을 위해서라면 충분한 대책을 세워야 합니다.

미세먼지는 기도를 자극해 기침이나 호흡곤란 등 다양한 호흡기질화의 원인이 될 수 있고, 천식이나 만성폐쇄성폐질환(CPOD) 환자의 경우 상태를 악화시킬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전문가들은 호흡기질환, 심장질환자, 영·유아와 청소년, 노인, 임산부 등은 미세먼지 노출로 인한 위험성이 일반인보다 훨씬 크기 때문에 무조건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특히 외출 시에는 가급적 마스크를 착용해 1차적으로 미세먼지를 차단하려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한국환경공단은 미세먼지를 농도에 따라 ‘좋음(0~30㎍/㎥), 보통(31~80㎍/㎥), 나쁨(81~150㎍/㎥), 매우나쁨(151㎍/㎥~)으로 구분합니다.

미세먼지는 단순 농도와 노출된 시간과 활동강도에 비례하기 때문에 1시간 이상의 장시간이면 미세먼지 농도가 ‘보통’이라도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미세먼지 평균농도가 300㎍/㎥이상 2시간 이상 지속되면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됩니다. 이때는 질환을 앓고 있거나 미세먼지에 민감한 사람들의 경우 야외활동을 금하고 일반인도 장시간 또는 무리한 실외활동을 삼가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부득이한 외출 시에는 황사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고 외출 후에는 코와 손을 깨끗이 씻어야 합니다.

이에 대해 이승현 경희대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미세먼지 농도가 낮더라도 요즘과 같은 때는 하루 중 언제라도 갑자기 황사나 미세먼지 농도가 매우 나빠질 수 있으므로 노약자나 호흡기 만성질환자는 꼭 황사마스크를 휴대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합니다.

미세먼지를 거르기 위한 마스크는 일반 마스크 보다 황사 마스크가 효과적입니다. 마스크를 구입할 때는 포장지에 ‘의약외품’과 ‘황사마스크’란 식품의약품안전처 인증 마크를 확인해야 합니다.

식약처에서는 미세먼지입자의 크기가 평균 0.6μm인 것을 80% 이상 차단할 수 있는 제품에만 인증 마크 표기를 허가합니다. 하지만 황사마스크라 하더라도 착용법이 잘못되면 미세먼지 차단효과가 떨어질 수 있으므로 올바른 착용법을 반드시 숙지해야 합니다.

이승현 교수는 “마스크를 헐렁하게 착용하거나 코 쪽을 느슨하게 하면 미세먼지가 유입될 수 있다. 마스크는 얼굴에 완전히 밀착되게 착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마스크는 구겨지거나 세탁을 하면 미세먼지 차단 기능은 상실되므로 1~2일간만 사용하고 재사용하는 것은 좋지 않다”고 조언했습니다.

◇미세먼지에 대비한 올바른 마스크 착용법 

① 고정심(클립)이 있는 부분이 위쪽으로 향하게 한다. 
② 코와 입을 완전히 덮을 수 있도록 밀착시킨다. 
③ 고정심(클립)을 양손으로 눌러 코에 밀착시킨다. 
④ 착용한 마스크는 1~2일간만 사용한다.
⑤ 마스크가 손상되면 폐기하고 새로운 제품을 착용한다.  

songbk@kukinews.com

맨 위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