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한강공원 화장실 ‘자동 음성인식 비상벨’ 설치

송병기 기자
입력 : 2017.04.21 19:26:48
수정 : 2017.04.21 19:26:53

[쿠키뉴스=송병기 기자]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시민들의 안전한 공원 이용이 가능하도록 11개 한강공원 내 117개 전체 여성화장실 및 23개 장애인화장실에 112종합상황실과 바로 연결되는 비상벨 설치를 완료했다고 21일 밝혔다.

해가 저물면, 24시간 개방된 한강공원 내에 있는 화장실은 어둡고 인적이 드물어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안감이 상존했다. 이에 서울시는 그동안 공원 화장실 이용 시민의 불안해소 및 범죄 예방 등 안전한 화장실 이용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서울시는 11개 한강공원에 마련된 화장실 전체(여성 및 장애인 화장실) 140개소에 서울시 최초로 자동 음성 인식이 가능한 ‘음성인식비상벨’ 140개 설치를 완료했다.

여성 및 장애인 화장실에는 긴급상황에 112종합상황실에서 위치정보를 감지하고 직접 음성통화까지 가능한 인터폰 기능의 비상벨 140개를 설치했다. 세면시설이 있는 여성화장실의 경우 인터폰 기능의 버튼식 비상벨을 추가로 111개 설치했다.

‘음성인식비상벨’은 여성의 음성톤으로 “사람살려, 살려주세요”라고 말하면 비상상황으로 감지된다. 자동으로 112종합상황실에 연결되어 통화가 가능함과 동시에 화장실 외부에 설치된 경광등과 사이렌이 작동해 주변에 긴급 상황을 알리고, 범죄자가 스스로 범행을 중지하도록 유도했다.

비상벨 운영시스템은 화장실 이용 시민이 위급한 상황에서 음성 또는 비상벨 버튼을 누르면 112종합상황실에 신고자의 위치정보가 실시간 자동으로 전달된다. 신고자는 음성통화로 112종합상황실에 사고내용을 접수하고, 이 내용은 출동 경찰관에게 전달되어 현장 대응시간을 단축시키도록 했다. 대화가 이뤄지디 않아도 경찰은 즉시 출동하게 된다.

비상벨 위치도 긴급한 상황에서 누구나 쉽게 인지하고 신고할 수 있도록 화장실 내외부에 안내판을 부착했고, 신고자가 경찰과 직접 음성통화를 할 수 있는 인터폰 기능까지 포함해 전국 최고의 안심 비상벨시스템을 설치했다. songbk@kukinews.com
맨 위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