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변정민 "강주은 소개로 남편 만났다… 온도차로 다퉈"

변정민 "강주은 소개로 남편 만났다… 온도차로 다퉈"

이은지 기자
입력 : 2017.04.21 00:00:00
수정 : 2017.04.21 09:38:50

[쿠키뉴스=이은지 기자] 모델 출신 배우 변정민이 최민수 부인 강주은의 소개로 남편을 처음 만났다고 밝혔다.

20일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서 변정민은 부부의 첫 만남에 대해 "신랑이 교포인데 최민수의 부인 강주은의 소개로 만났다"고 대답했다. 캐나다 교포인 강주은이 남편을 소개해 주었던 것.

변정민은 "처음에는 결혼할 생각이 없었지만 남편이 내가 모델인 걸 모르는 점에 끌렸다"고 말했다. 이에 패널들은 앞다투어 "몰랐을 리가 있냐", "첫눈에 딱 봐도 모델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변정민은 "제가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은데 신랑이 가구 같은 것에 대해 아는 것이 많은 모습도 매력적이었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변정민의 설명에도 패널들은 "12살 연상이면 어떤 분야든 본인보다는 아는 게 많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변정민은 "결혼 초에 많이 싸운 게 온도 차이였다"고 말해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기온이 낮은 캐나다에서 살다 온 남편은 집안 온도를 19도 정도로, 변정민 본인은 26도 정도가 알맞다고 느껴 서로의 '적정 온도' 차이가 너무 컸다는 것.

이에 패널들이 "그럼 따로 자냐"고 물었고 변정민은 그건 아니라며 "온도는 19도로 맞추고 니트나 목폴라를 입고 패딩까지 걸친 채 잔다"고 말해 스튜디오 출연자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onbge@kukinews.com

맨 위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