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 나영석 PD의 두 번째 新 메뉴… 익숙함 속에 새로움 있다

‘윤식당’ 나영석 PD의 두 번째 新 메뉴…익숙함 속 새로움

이준범 기자
입력 : 2017.03.20 16:28:12
수정 : 2017.03.20 16:59:23


[쿠키뉴스=이준범 기자] 나영석 PD가 tvN ‘신혼일기’에 이어 또 하나의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을 시작한다. 제목은 ‘윤식당’. 배우 윤여정을 주축으로 인도네시아 발리의 인근 섬에 작은 한식당을 열고 운영하는 이야기다.

20일 오후 2시 서울 영중로 타임스퀘어 아모리스 홀에서 열린 tvN ‘윤식당’ 제작발표회에서 나영석 PD는 “따뜻한 남국의 파라다이스에서 식당을 열어, 낮에는 일하고 밤에는 놀면서 살아가는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이어 “젊은 사람들, 혹은 일에 지친 사람들이 술 마시다가 생각할 수는 있지만, 현실적으로는 접근하기 힘든 이야기라는 걸 알고 있다”며 “오히려 그렇기 때문에 방송에서라도 시도해보려고 했다. 시청자들에게 대리만족을 시켜드리면 어떨까 하는 생각으로 진행했다”고 콘셉트를 잡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윤식당’의 콘셉트와 출연진만 봐도 익숙한 그림을 상상할 수 있다. 젊은 배우들이 선배 배우를 모시고 해외 여행을 떠나는 건 tvN ‘꽃보다’ 시리즈에서, 낯선 곳에서 음식을 해먹으며 하루하루 살아가는 건 ‘삼시세끼’에서 봤던 콘셉트다. ‘윤식당’에 출연하는 배우 이서진과 윤여정, 신구는 과거 ‘꽃보다’ 시리즈와 ‘삼시세끼’에 출연한 경험이 있다. 

이에 대해 나 PD는 “‘윤식당’은 기존 프로젝트와 크게 다르지 않다. 비슷하게 흘러간다”고 인정했다. 하지만 “해외에서 식당을 경영하는 건 한 번도 시도해보지 않았던 콘셉트”라며 “‘꽃보다 할배’, ‘삼시세끼’가 출연진들의 관계에서 재미와 스토리를 만들어냈다면, ‘윤식당에서는 수많은 외국인들이 등장해 대화를 나누고 관계를 맺는다. 지금까지 없었던 새로운 포인트”라고 강조했다.

또 ‘윤식당’에는 배우 정유미라는 새로운 얼굴도 존재한다. 김대주 작가는 정유미에 대해 “캔디 같은 느낌이 있다”며 “첫 예능이어서 힘든 상황이 많았을 텐데, 그래도 해맑게 생활하더라. 좋아하는 것이 있으면 즐길 줄 안다”고 귀띔했다.

정유미는 “예능 프로그램은 처음”이라며 “나영석 PD에게 연락을 받았을 때 윤여정 선생님이 나오신다고 해서 관심을 갖게 됐다. 작은 한식당을 운영하는 것이 궁금하기도 하고, 좋아하는 선배님을 가까이에서 보고 싶다는 생각에 출연하게 됐다. 식당을 하면서도 예능을 찍는 기분이 안 들었다”고 말했다.

나영석 PD의 트레이드 마크인 ‘꽃보다’ 시리즈와 ‘삼시세끼’는 현재 잠시 중단된 상태다. 대신 ‘신혼일기’와 ‘윤식당’을 후배 PD들과 새롭게 만들었다. 상반기에 새 예능을 하나 더 만들어 협업 3부작을 완성할 계획이다.

나 PD는 “올해 상반기는 그동안 같이 일했던 후배들과 함께 새로운 프로젝트를 하는 것으로 지난해부터 결정됐다”며 “후배들과 함께 하는 새로운 프로젝트는 다음 프로그램까지다. 세 프로그램이 끝나면 올해 하반기에 ‘꽃보다’ 시리즈나 ‘삼시세끼’ 같은 익숙한 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윤식당’은 ‘신혼일기’의 후속으로 오는 24일 오후 9시20분 첫 방송된다.

bluebell@kukinews.com

맨 위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