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슬픔을 파는 사회… 세월호 노란리본, 쿠팡 등서 10배 '폭리'

“세월호 봉사자·유가족들의 순수한 뜻을 퇴색시키는 일”

세월호 유족들과 봉사자들이 무료로 시민들에게 나눠주는 노란리본이 쿠팡 옥션 등 소셜커머스업체와 오픈마켓에서 10배 가까운 폭리로 팔리고 있다. 슬픔을 파는 사회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조규봉 기자

세월호 유족들과 봉사자들이 무료로 시민들에게 나눠주는 물품들이 10배 가까운 폭리를 취하며 인터넷 쇼핑몰에서 판매되고 있다. 세월호의 상처가 상품화됐다는 지적이다. 상처를 상품화하는 데 앞장선 곳들은 요즘 핫한 소셜커머스 업체들이다.

22일 더불어민주당 박주민(서울 은평갑) 국회의원실이 소셜커머스와 인터넷쇼핑몰을 조사한 결과 세월호 기념 뱃지, 팔찌, 가방걸이 등의 물품들이 쿠팡, 인터파크, 옥션, G마켓, 11번가 등 대부분의 유명 온라인 마켓에서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제품의 가격은 2000~4000원에 이르는데, 유족들이 말하는 단가는 판매가격의 10분의 1의 가격으로, 10배 가량의 폭리를 취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제품 판매자들은, 관련 장학재단에 판매 수익금을 기부한다고 홍보하고 있으나 이 가운데 의원실이 확인해본 H업체의 경우 뱃지 800개, 볼펜 1천개를 1년 전 재단 설립 시점에 기증한 것이 전부였다.

4.16가족협의회 유경근 집행위원장은 “세월호참사를 잊지 말자는 의미로 무료로 나눠주는 상징물을 판매하는 것은 사비와 정성을 들인 봉사자들과 유가족들의 순수한 뜻을 퇴색시키는 일”이라며 “판매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아무리 돈을 버는 게 중요해도 손을 대지 말아야 할 것이 있다”며 씁쓸해 했다.

박 의원은 “세월호의 상처를 상술에 이용하는 비양심적 판매자도 문제지만, 오픈마켓이라는 이유로 충분한 사전 검수나 모니터링이 부실한 인터넷 쇼핑몰도 이들의 판매를 거든 셈”이라며 “중소, 영세 판매자들에 대한 책임을 묻기 보다는 인터넷 쇼핑몰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강화하는 방안이 마련되는 계기가 돼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규봉 기자 ckb@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